엔티엠뉴스 : 문희상 의장, 21대 초선의원 의정연찬회 특강 진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6월0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5-31 03:11:59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0년05월21일 01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희상 의장, 21대 초선의원 의정연찬회 특강 진행
'스스로를 존중하고 그만큼 값진 값어치로서의 상대를 인정해야 한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야 국회 초선의원들에게 여러분은 여야, 보수와 진보를 떠나 하나의 동지라며 스스로를 존중하고 그만큼 값진 값어치로서의 상대를 인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0, 문 의장은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21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 특강을 통해 “(여야가) 상대를 적으로 보고 타도의 대상으로 보면 한없는 싸움의 시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생존 경쟁자로 서로 상생하는 그런 정치를 하고 동지정신을 발휘해야지, 적이라고 하면 죽어야 하는 정치는 안 된다상대방을 헤집는 말로 관심을 끌려는 방식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이런 공멸의 게임에 빠지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국민과 국가를 위해 보수와 진보가 함께 가는 것이 정치라면서 정치의 기본은 나라는 태평하고 국민은 편안한 국태민안(國泰民安)”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을 잊으면 정치를 왜 하는지 잊어버리게 되는 것이다. 서로 싸우다 보면 국민이 어떻게 되고, 나라가 어떻게 되는지는 나중에 생각하게 된다크게 보면 배고픈 사람을 배부르게 하고, 등이 시린 사람을 따뜻하게 하고, 억울한 사람이나 가난한 사람, 망가진 사람 편에 서서 눈물을 닦아주고 같이 울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것이 늘 잊지 말아야할 정치의 본질이다. 이걸 잊어버리고 서로 싸우다보면 아무것도 아니게 돼 버린다면서 보수와 진보는 둘 다 가치 있다. 양 날개가 없는 건 가치가 없다고 강조했다.

보수와 진보가 공존하고 서로 효율적으로 경쟁해야 한다. 서로 싸우다보면 왜 싸우는지 모르는 것이라며 인간의 마음속에서도 진보와 보수 공존할 수 있다. 그게 건강한 사회라고 전했다.

문 의장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진보 180석을 얻게 된 것에 대해서 고무적으로 생각하지만 순식간에, 삽시간에 국민에게 외면당할 수 있다면서 순간의 말실수, 행동, 이것이 쌓이면 하루 이틀이면 갈수 있다. 정신 바짝 차리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만해서 독선에 빠진다? 그럼 민주주의의 적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을 향해서는 깃발을 고치고 기술을 고치면 되는 것이다. 깃발을 고치지 않고 옛날 낡은 깃발로 펄럭이면 이건 정신 못 차린 보수라며 그걸 가지고 흔들면 누가모이나. 30% 원래 몰려있던 사람만 간다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그러나 아직은 그렇지 않다. 이걸 바탕으로 더 늘리면 되는 것이라면서 가치가 있기 때문에 그냥 베이직, 원칙과 기본으로 돌아가면 된다고 훈수했다.

끝으로 정치인의 3가지 덕목은 균형감각, 열정, 책임감이라며 이걸 가질 자신이 없으면 시작도 하지 말라본회의나 상임위원회 등 모든 회의에 빠지지 않고 결심하면 보람차고 의미 있는 의원 생활이 기다릴 것이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박용진 의원, 삼바...
[국회/정당]이인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더불어민주당, 용...
[국회/정당]문 의장, 홍창휴 ...
[국회/정당]문희상 국회의장,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 과거사법 개정안 포함 141안건 처리 (2020-05-21 01:58:32)
이전기사 : '마지막 의총' 이해찬 대표, '21대 국회는 일하는 국회되길 기대' (2020-05-21 01:50:53)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