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전날 187명에서 196명으로 늘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6월0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5-31 03:11:5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5월21일 02시2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전날 187명에서 196명으로 늘어
정은경 본부장,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한치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N차 감염으로 확산되고 있다.

20,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누적 확진자는 모두 196명으로 전날 정오 187명에서 9명이 늘었다.

방역당국이 현재까지 파악한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이태원 일대 클럽을 방문한 확진자보다 가족.지인.동료 등 접촉에 의해 감염된 확진자가 더 많은데 확진자 196명 중 이태원 일대 클럽을 방문한 사람은 95명이었고, 접촉자는 101명이다.

클럽과 관련한 3차 감염자는 25, 4차 감염자는 4명으로 각각 파악됐는데 연령대별을 보면 19~29세가 116명으로 가장 많았고 3028, 18세 이하 23, 4013, 60세 이상 9, 507명 등으로 집계되어 전 연령대에 걸쳐 확진자가 나왔다.

지역별로는 서울 100, 경기 41, 인천 35명 등 수도권 확진자가 대다수를 차지했고 충북 9, 부산 4, 전북 2, 대전.충남.경남.강원.제주 각 1명이었다.

이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을 통해 유흥시설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의 여파가 주점, 회사, 코인노래방, 택시 등을 매개로 지역사회에서 발생하고 있고 의료기관과 지역에서 산발적인 감염 사례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아직은 지역사회에 조용한 전파를 일으키는 감염원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한치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정 본부장은 환자 발생 추이를 설명하며 인천과 안양 지역의 전파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인천시에서는 클럽과 관련된 전파가 코인 노래방, PC, 택시 탑승자 등으로 확산하고 있다이달 6일부터 19일 사이에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연수구 서울휘트니스 인천점, 미추홀구 세움학원을 방문한 학생과 교직원은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정 본부장은 비전프라자 건물과 세움학원에서는 확진자가 나온 바 있고 서울휘트니스 인천점의 경우, 이날 인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고등학교 3학년 학생 두 명이 해당 시설에서 90여 명과 함께 수업을 듣고 운동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들이 방문한 경기 안양시의 음식점과 PC, 노래방을 이용한 사람들도 추적 중인데 경기 안양시에 있는 자쿠와음식점을 방문했던 사람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잇따르면서 면밀히 주시하고 있음을 밝혔다.

현재까지 자쿠와음식점과 관련된 확진자는 6명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태풍 '미탁'에 주...
[사회]킴 베이싱어, '전...
[사회]소상공인, 국회 장...
[사회]중대본, '코로나19...
[사회]백원우 전 비서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유시민 이사장, '노 대통령님, 바다로 가는 것 포기안한 강물같은 분' (2020-05-23 23:18:32)
이전기사 : 정의연, BTS '아미' 후원 패딩 위안부 할머니에 전달 증거 제시 (2020-05-21 02:23:44)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