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조선일보 기자,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무단 침입 문건 촬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1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8-12 01:21:44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7월25일 01시1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조선일보 기자,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무단 침입 문건 촬영
서울시, 사안 중대해 해당 기자를 건조물 침입 혐의로 남대문경찰서에 고발

서울 시청을 담당하는 조선일보의 한 기자가 서울시 여성 가족 정책 실장 사무실에 몰래 들어가서 문건을 촬영하다 적발된 뒤늦게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당 기자의 부도덕성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당시 서울시는 해당 기자가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된 문건을 촬영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형사 고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조선일보 기자가 지난 17일 아침 6시 반께, 서울시청사 9층에 있는 여성가족정책실장실에 몰래 들어갔다고 밝혔다.

해당 기자는 미화원들이 청소를 하기 위해 사무실 문을 열어 놓은 틈을 타 잠입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기자는 휴대전화로 무언가를 촬영하다가 때 마침 출근한 서울시 직원에게 현장에서 적발됐다.

직원은 기자에게 사진을 지우라고 요구한 뒤, 시에 이 같은 사실을 보고했고 서울시는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해당 기자를 건조물 침입 혐의로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고발했다는 것이다.

조선일보 기자가 여성가족정책실장실에 잠입한 17일은 서울시가 박 전 시장 의혹에 대해 여성가족정책실 주관으로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하겠다고 발표한 바로 다음날이다.

이에 대해 조선일보 측은 "고발 사실을 인지하고, 해당 기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당시 CCTV 화면을 확보한 경찰은 조선일보 기자를 피의자로 형사 입건하고 곧 소환해 조사할 방침임을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성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정의연, BTS '아미...
[사회]윤석열 총장, '검...
[사회]민주언론실천위, '...
[사회]경찰, 양진호 회장...
[사회]연세대, '위안부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수사심의위, 채널A 기자 수사 지속.한동훈 검사장 수사 중지 권고 (2020-07-25 01:23:28)
이전기사 : 새만금개발청, 제5회 새만금 어린이 그림그리기 공모전 개최 (2020-07-25 01:07:4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