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통합당, 일부 상임위 여당 단독처리에 '장외투쟁' 목소리 나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1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8-12 01:21:44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0년07월29일 21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통합당, 일부 상임위 여당 단독처리에 '장외투쟁' 목소리 나와
주호영 원내대표, '(법안을)우리가 숫자의 힘으로 막을 수 없다' 토로

29
, 미래통합당은 21대 국회에서 일부 상임위원회가 연이은 합의 불발로 파행을 빚고 통합당 불참 속에 여당이 법안을 단독 강행하자 의원총회를 열고 향후 투쟁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여당이 국회에서 압도적 다수를 차지한 뒤로는 안하무인이 말도 못 한다. 개원 협상에서도 느꼈지만 최근 대정부질문에서 총리나 장관이 보인 오만불손과 청문회 자료 미제출 등 누가 청문을 하고 받는 사람인지 모를 정도의 도발이다"라고 규탄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각 상임위의 일방 개의와 소위원회와 간사가 선임되지 않고 업무보고도 받지 않았는데 제대로 된 토론 없이 국민의 권리와 의무에 영향 미치는 특히 세금 관련된 사안을 함부로 처리하고 눈도 깜짝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숫자의 힘으로 막을 수 없다. 마지막에 표결을 한다지만, 제대로 된 토론을 하고 부작용을 걸러야 하는데 이런 것 없이 일방적이다"라며 "저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끝이 어떻게 될지 확신하지만 국정 혼란과 국민의 피해는 어떻게 하겠느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회주의 파괴를 규탄하고 향후 어떻게 국민에게 효과적으로 알리고 저지할지, 기탄없이 대응 방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를 맡은 김도읍 의원은 "어제 국토위와 기재위가 부동산 정책 등을 날치기했다. 오늘 오전 법사위에서 또 같은 시도를 할 것으로 예고된다"면서 "이는 또 다른 성격이고 명백한 불법이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의 주택임대차보호법 일부 개정안이 이미 처리가 됐다. 상임위가 불법적이지만 그것도 거치지 않고 이미 의안정보시스템에 처리해놓고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무도해도 너무 무도한 것 아니냐. 자기들이 원하는 것만 이미 의결도 전에 처리해버렸다""민주당이 일당독재를 하는 것은 예정된 수순이었지만, 이렇게 국회 전체를 기만한 것은 강하게 성토해야 한다. 임대차보호법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주택 전월세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아봐야 하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인 김형동 의원은 "원내에서 기조를 주는 것이 통일된 전략을 마련하고 각 위원들이 활동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우리가 초선 의원이 대부분인데, 업무보고조차 안 받았는데 법안 의견을 내는 것도 모르는 상황에서 앞으로 어떻게 의정활동을 해야할 지 밤잠을 못 잤다"고 말했다.

장외투쟁 주장도 나왔는데 4선의 홍문표 의원은 "더 이상 깨지고 수모를 당하는데 한계가 있다. 상임위며 인사청문회가 무슨 필요가 있나. 이제 이대로 침묵을 지킬 때가 아니다"라며 "밖에 나가면 국민이 안 좋아할 거라고 참고 기다려왔는데, 기다린 이유가 뭐냐. 야당으로서 존재 가치가 없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국민에게 알려서 현수막이라도 걸어야지, 아니면 소규모 집회라도 해야 한다. 당원이라도 불러서 울분을 알려야 한다"면서 "이제 결단해야 한다. 근시일 내 원내외 위원장 전체회의라도 해서 결단하는 순서가 남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정동영 대표, '삼...
[국회/정당]한국당 TK 의원들,...
[국회/정당]하태경 의원, 김무...
[국회/정당]금태섭 의원, 출국...
[국회/정당]국회정상화 합의 2...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김태년 원내대표, '2014년 새누리당 부동산3법 통과가 주택 폭등 원인' (2020-07-29 21:24:38)
이전기사 : 정경두 국방, 월북사태에 '100번 지적을 받아도 할 말 없다' (2020-07-29 21:17:01)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