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제주삼다수, 7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즈 개막과 함께 선수들 후원키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1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8-13 02:29:23
뉴스홈 > 스포츠 > 골프/일반
2020년07월30일 20시0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제주삼다수, 7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즈 개막과 함께 선수들 후원키로
박인비, 고진영, 김효주, 이정은6 등 해외파 대거 출전

29
, 먹는 샘물 제주삼다수가 대한민국 대표 골프 여제들에 대해 후원하기로 했다.

이날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세인트포CC(제주도 제주시 소재)에서 여성 프로골퍼 5명의 후원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제주개발공사는 지난 5월부터 박인비(32,KB금융그룹), 고진영(25,솔레어), 오지현(24,KB금융그룹), 임진희(22), 현세린(19,대방건설) 5명의 선수를 서브스폰서로 후원하고 있다.

후원 기간은 최대 2년으로 선수와의 협의에 따라 다르다. 후원 기간 동안 공사는 선수들에게 기본 후원 외에도 매월 제주삼다수를 지원하고, 성적에 따라 별도 인센티브도 지급한다.

박인비는 8년 째 삼다수와 함께하고 있는데 후원을 시작한 2013,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6, 2015년 커리어 그랜드 슬램 달성, 2016년 리우 올림픽 금메달 획득 및 명예의 전당 입성 등 삼다수 마크를 왼팔에 달고 이룰 수 있는 거의 모든 것을 이뤘다.

커리어 그랜드 슬램 당시 제주삼다수는 박인비 프로의 사진을 라벨에 담은 한정판을 제작해 국민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기도 했다.

현재 세계랭킹 1위인 고진영은 프로 1년차에 삼다수와 서브 스폰서십을 체결한 뒤 일일이 나열하기 버거울 정도로 많은 업적을 이루고 있다.

지난 2017, 제주삼다수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뒤 입성한 LPGA 투어 첫 무대를 우승으로 장식하고 신인상까지 차지하며 제주삼다수를 해외에 알렸다.

2018
, 제주삼다수마스터스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오지현도 제주삼다수와 함께 탑 클래스 선수로 성장한 선수 중 한 명이다.

실력은 물론 출중한 외모와 경기 매너로 많은 미디어와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오지현은 30일 개막하는 제7회 제주삼다수마스터스에서 KLPGA 투어 통산 7승에 도전한다.

제주 출신의 프로골퍼 임진희와 현세린도 제주삼다수 마크를 달고 경기에 나선다.

임진희는 지난 2, 호주에서 열린 LPGA 투어 ISPS 한다 빅오픈에서 공동 20위에 오른 유망주며, 2년차 돌풍을 이끌고 있는 현세린은 지난해 국가대표상비군 출신으로 KLPGA 드림투어 상금랭킹 13위에 오르며 올해 정규투어 출전권을 획득한데 이어, 좋은 성적으로 강력한 신인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날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제주삼다수가 후원하는 골프 여제들이 국내를 넘어 세계무대에서 최고의 기량을 펼치면서 제주개발공사는 세계랭킹 1위 선수를 두 명이나 배출해내는 보기 드문 기업이 됐다"면서 "다섯 선수 모두 삼다수의 후원을 받으며 좋은 기량을 펼쳐온 만큼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며, 공사는 앞으로도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골프/일반섹션 목록으로
[골프/일반](포토)이보미, ‘...
[골프/일반]7회 제주삼다수 마...
[골프/일반](포토)배선우, 쾌...
[골프/일반](포토)유해란, ‘...
[골프/일반](포토)신인 조혜림...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KLPGA 7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즈 개막, '골프여제'들 출동 (2020-07-30 20:25:18)
이전기사 : 김하늘 KLPGA 우승…건국대 골프부 통산 60승 (2012-10-09 15:36:00)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