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타스통신 특파원, 전광훈 목사 일컬어 '미친 설교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9월2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9-25 03:04:41
뉴스홈 > 뉴스 > 국제
2020년09월04일 02시2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타스통신 특파원, 전광훈 목사 일컬어 '미친 설교자'
'미친 설교자는 한국에서 어떻게 코로나19 재 확산을 불러왔나'
<
사진/타스통신 캡처>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의 한국 특파원 스타니슬랍 바리보다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와 관련된 컬럼을 게재해 화제를 낳고 있다.

지난 828, 바리보다 특파원은 자사 오피니언란에 "미친 설교자는 한국에서 어떻게 코로나19 재 확산을 불러왔나"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한국 코로나19 재 확산의 주 원인은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라며 "전 목사는 극우적인 견해와 논리에 반하는 행동으로 반대 세력으로부터 '미친 사람'(бешеный)으로 불린다"고 전했다.

바리보다 특파원은 "전 목사는 서울 광화문 광장 연설로 한국에 널리 알려지게 됐다"면서 "그는 이 과정에서 '현 정부는 악마의 하수인으로 불법이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전복돼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이어갔다.

이어 "나는 운 좋게 서울에 있는 외신 기자 클럽에서 열린 전광훈 목사 기자회견에 참석해 그가 하는 말을 직접 들을 수 있었다""그는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아돌프 히틀러보다 더 나쁘다. 히틀러가 한 일은 조국을 위해 한 것이지만 문 대통령이 한 모든 일은 북한을 위한 것'이라고 진심으로 말했다"고 밝혔다.

바리보다 특파원은 "전 목사는 완전히 미친 듯 한 표정으로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기자회견 동안 문 대통령을 북한의 간첩이라고 선언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는가 하면, 자신을 선지자라고 불렀다. 모든 청중에게 그가 심각한 정신 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남겼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전 목사는 '맹신자'(юродивый·거룩한 바보)라는 러시아식 표현으로 가장 잘 특징지어진다"고 지적했다.

바리보다 특파원은 한국 내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으로 종교를 지목하기도 했는데, 그는 1차 유행 때는 신천지가 2차 유행 과정에서는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퍼져나갔다고 밝혔다.

"전 목사와 신도들이 정부가 부과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무시하고 진단 검사를 거부했다"면서 "1차 확산은 정부와 의료진, 일반 시민의 엄청난 노력으로 국가 대유행으로 번지는 것을 막았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이를 토대로 적절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똑같은 전철을 밟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제섹션 목록으로
[국제]홍콩 시위, 결사 ...
[국제]2차 북미정상회담,...
[국제]美 플로이드 사망 ...
[국제]헝가리 유람선 사...
[국제]日아키라 LA총영사...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日아베 총리 사임, '책임 회피성이다' 주장 나와 (2020-08-31 22:14:31)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