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추미애 장관 아들 서 모 씨, 특혜 휴가 논란에 진단서 등 공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9월2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9-25 03:04:41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9월08일 00시0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추미애 장관 아들 서 모 씨, 특혜 휴가 논란에 진단서 등 공개

군대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 모 씨 측은 진단서 등 의무기록을 공개하며 근거 서류에 기초한 병가와 연장 신청이 이뤄졌다고 반박했다.

지난 6, 서 씨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정상은 입장문을 통해 "지난 2일 입장 발표 이후 차분하게 수사를 기다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여전히 병가의 근거자료에 관한 의문이 있음을 알았다"고 밝혔다.

이어 "병가 근거자료였던 진단서 등 의무기록을 추가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면서 201547일자 경과기록, 201745일자 소견서, 2017621일자 진단서 등으로 각각 적힌 문서를 공개했다.

서 씨 측은 지난 201547일자 경과기록과 관련해 "입대 전 이미 양쪽 무릎 통증이 심해 삼성서울병원에서 왼쪽 무릎 수술을 받았다""이에 대한 자료"라고 설명했다

201745일자 소견서에 대해서는 "입대 후 오른쪽 무릎마저 통증이 심해지자 삼성서울병원 진료를 받게 됐다"면서 "진찰 결과 주치의로부터 오른쪽 무릎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군인 신분이었으므로 외부 병원에서 수술 등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먼저 군병원 진단이 필요했고, 이 진단 신청을 위해 소견서를 받은 것"이라고 전했다.

서 씨 측이 공개한 소견서에는 '양슬 슬개골 연골연화증', '양슬 슬개대퇴관절 추벽증후군' 병명으로 향후 우측 슬관절에 대한 수술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치료의견이 적혀 있다.

서 씨 측은 "이 소견서를 지참해 부대 지원반장에게 군병원 진단을 신청했고, 지원반장과 동행해 2017412일 국군양주병원에서 외래진료를 받았다""국군양주병원 진단 결과를 근거로 1차 병가를 허가받았다"고 전했다

201765~14일 휴가를 나왔고 68일 수술을 받았으나, 통증과 부종이 가라앉지 않자 병가 연장을 신청했다고 주장했다. 서 씨 측은 "필요한 자료를 요구받아 진단서, 의무기록사본증명서, 입원기록, 입퇴원 확인서 등 관련 서류 일체를 제출했다"면서 2017621일자 진단서를 제시했다.

서류는 삼성서울병원의 진단서로 '우슬 슬개대퇴관절 추벽증후군' 병명으로 201768일 수술을 받았다는 내용과 "향후 약 3개월간 안정가료를 요한다"는 의견이 담겼다.

서 씨 측은 지난 2, "병가 기간 만료 무렵 당직사병이었다고 주장하는 A씨는 만료일인 2017623일 당직사병이 아니었다"고 주장하면서 휴가 미복귀 등 의혹을 반박했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성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의암호 전복사고 ...
[사회]고성.속초 산불, ...
[사회]군인권센터, '박근...
[사회]교민 등 147명, 우...
[사회]150만 촛불 인파,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법원, 전광훈 목사 보석 취소-140여일 만에 서울구치소에 재수감 (2020-09-08 00:21:46)
이전기사 : 광화문 집회발 누적 확진자 510명, 사랑제일교회발 1156명 (2020-09-05 18:02:00)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