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BTS, 빌보드 '핫100' 2주 연속 1위-빌보드 사상 20번 째 기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9월2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9-25 03:04:41
뉴스홈 > 연예 > 음악
2020년09월09일 22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BTS, 빌보드 '핫100' 2주 연속 1위-빌보드 사상 20번 째 기록
라디오 방송 횟수 지난주보다 38% 상승하며 미국내 가장 인기곡으로 등극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월드 스타 방탄소년단(BTS)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Hot) 100’에서 2주 연속 1위에 올라 또 다른 기록을 이어갔다.

BTS2주 연속 빌보드 핫100 1위는 한국 가수로선 최초의 기록이면서 역대 빌보드에서도 100’ 1위로 데뷔한 곡은 43곡이고, 그중에서 2주 연속 1위를 한 곡은 20곡 밖에 되지 않는 기록이다.

9, 빌보드는 BTS다이너마이트가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912일 자)에도 100’ 정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100’은 매주 스트리밍과 다운로드,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해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노래 순위를 집계하는 차트로 그만큼 미국내에서 다이너마이트가 많이 불려졌다는 것이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2주 차(82893)에 미국에서 스트리밍 1750만 회, 다운로드 182000, 라디오 방송 횟수 1600만 명을 기록하며 2위인 카디 비와 메건 디 스탤리언의 ‘WAP’를 제쳤다.


스트리밍과 다운로드 횟수는 지난주보다 각 49%, 31% 감소했지만 라디오 방송 횟수에서는 오히려 38% 늘어났다.

다운로드 기준으로 2주 연속 18만 회 이상 기록한 곡은 지난 20169, 듀오 체인스모커스와 할시의 클로저(Closer)’ 이후 4년여 만이다.

이날 새벽, BTSSNS에 뜨겁게 환호하는 영상을 게재하면서 우리 아미 상 받았네라고 적어 2주 연속 1위의 영광을 팬에게 돌렸다.

영상은 게재된 지 불과 7시간여 만에 조회 수 1000만 건을 넘었다.다이너마이트의 열기에 힘입은 덕분에 올해 초 발매한 정규 4맵 오브 더 솔: 7(Map Of The Soul: 7)’의 순위도 수직 상승했다.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지난주 75위였다가 46계단 올라가 29위로 급상승했다.

더불어 지난해 발매한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앨범은 꾸준한 판매로 지난 4일 영국음반산업협회(BPI)로부터 골드 레코드’(판매량 10만 장 이상)를 받았다.

BTS의 핫100 2주 연속 1위에 미국 팝스타 저스틴 비버는 연예 뉴스 매체인 ‘E!’145초 분량의 헌사(Tribute)를 남겼다.

비버는 라디오 노출 등의 어려움으로 비영어권 노래가 싱글 차트 상위권에 가는 건 매우 힘든 일이었다면서 역사를 만들 줄 아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BTS”라고 강조했다.한편, 걸그룹 블랙핑크는 설리나 고메즈와의 컬래버레이션 곡인 아이스크림으로 100’ 13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스트리밍 1830만 건, 다운로드 2300, 라디오 방송 횟수 510만 명으로 집계됐는데 종전 자체 최고 기록은 지난 7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 6월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곡 사워 캔디(Sour Candy)’33위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고 건 (koey505@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음악섹션 목록으로
[음악]살아있는 전설의 ...
[음악]BTS, 'LOVE YOURSE...
[음악]BTS, 또 하나의 신...
[음악]<포토>정국, 카리...
[음악]<포토>뷔, 세계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빌보드 '핫100' 2주 연속 1위에 BTS 멤버들 환호! (2020-09-09 22:21:59)
이전기사 : 가수 전영민, 뮤직비디오 발표하며 얼굴 알리기 나서 (2020-09-07 23:54:53)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