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추 장관 아들 서씨 부대 근무한 A씨, '당직사병 현 씨 주장,말도 안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2월0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4 22:03:35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9월16일 00시4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추 장관 아들 서씨 부대 근무한 A씨, '당직사병 현 씨 주장,말도 안돼'
'23일~24일에 당직 섰던 인사과 인원들이 미복귀 관련 내용 기억하는 건 없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 모 씨의 군 특혜 휴가 논란에 대해 같은 시기 같은 부대 근무에서 근무했던 자가 “(논란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밝혀 그동안의 상황이 역전(?)되는 분위기이다.

지난 14, 서 씨와 같은 시기에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지원반에서 근무했다는 A씨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2017625일 서씨의 2차 병가 만료를 확인했다는 당시 당직사병 현 모 씨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A씨는 현 모 씨가 25일에서야 서 씨의 미복귀를 인지했다는 주장에 대해 저희 사단본부중대 지원반에서 절대 일어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복귀하는 인원들이 지원반에 들러서 복귀 장부에 복귀 시간을 다 적고 나간다“23일 당직병이 미복귀 여부를 제일 먼저 알고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A씨는 제가 23일이랑 24일에 당직을 섰던 인사과 인원들이 미복귀 관련 내용을 기억하는 건 없었다고 확신하기도 했다.

앞서 현 씨는 당시 23일과 24일에는 저녁점호가 없었기 때문에 25일 본인이 미복귀 사실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현 씨는 서 씨에게 복귀하라는 전화를 했지만 상급부대 장교가 나타나 무마했다고 주장했었는데, A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현 씨의 주장은 처음부터 잘못된 것이 된다.

A씨는 점호를 하지 않더라도 당직 보고체계가 멈추는 건 아니기 때문에 인원 복귀 여부는 계속 보고가 들어가고 오전 9시에도 인원 체크를 따로 한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또 부대일지 외에도 인사과에 비치된 복귀일지나 화이트보드 같은 데에 실시간으로 병역 현황을 기록한다고 강조했다.

A씨는 서 씨의 미복귀로 부대가 난리가 났다는 현 씨 주장을 부인하면서 서 씨가 병가 연장이 힘들어서 연가를 연장해 사용하는 걸로 부대일지를 업데이트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 씨가 병역 현황판과 복귀일지, 근무일지 세 가지를 다 비교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며 만약에 현 씨가 평소에 서 씨를 저 사람이 특정 정치인의 아들이다라는 인식이 있었다면 머릿속에서 퍼즐 맞추듯이 (했을 수 있다)”고 추정하기도 했다.

A씨는 “(같이 근무했던 사람들) 저랑 비슷한 생각을 다들 가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일반적인 삶을 사니까 제보하는 게 망설여졌다. (다만) 오해를 바로잡고 싶어서 (나왔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고 건 (koey505@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대법원, '훈민정음...
[사회]150만 촛불 인파, ...
[사회]정의연, 입장자료 ...
[사회]유시민 이사장, 일...
[사회]탈북단체가 날렸던...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이스타항공 노조, 13일째 국회 앞에서 무기한 농성 (2020-09-17 00:06:01)
이전기사 : 사랑제일교회 측, 126만 명에게 8.15 광화문 집회 독려 메세지 전송 (2020-09-16 00:38:38)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