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경기의료원 안성병원, 음압병실에서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0월3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10-29 18:22:1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9월25일 02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기의료원 안성병원, 음압병실에서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
의료진, 머리부터 발끝까지 싸맨 방호복 입고 병실 들어가 환자들 치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가 9개월 째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적지 않은 의료진들은 묵묵히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환자를 위해 땀을 흘리고 있다.

특히 중증 환자들을 치료하는 음압병실을 책임지는 의료진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꽁꽁 싸매는 방호복을 입고 병실로 들어가 환자들을 챙기고 있다.

이런 통풍도 안 되는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24시간 환자를 돌보려면 제대로 쉬기도 어렵다.

경기의료원 안성병원 음압병실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들은 휴무도 반납하면서 나오는가 하면 제대로 쉬는 날도 많지 않아 피곤이 쌓이고 있다.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한 다른 병원들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지만 안성병원 간호사들은 환자가 많은 반면, 최소의 인원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힘들다고 토로한다.

8.15 광복절 집회와 사랑제일교회 발 코로나 재확산으로 환자가 늘어나면서 환자들의 요구 사항도 다양해져 정신적으로도 지쳐가는 모습도 보이고 있다.

일부 환자들은 간호사나 의료진들을 향해 호텔에 온 것처럼 행동을 하기도 한다. 그것도 마치 당연한 권리인 듯이 요구하면서 의료진들을 힘들게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24시간 동안 환자가 오면 24시간 동안 언제든지 나빠질 수 있기 때문에 병원의 모든 과 의사들과 간호사들은 서로 합심하면서 코로나 환자를 돌보고 있다.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최일선에 선 의료진들, 그들이 바라는 것은 어려운 것이 아니다.


안성병원의 한 간호사는 언론을 통해 역학조사에 불응하거나 훼방하는 이런 소식들을 들으면 많은 상처가 생기고 많은 냉소가 생기기 때문에 그런 일들이 나오면 안된다고 호소했다.

감염이 된 환자는 병원을 찾아 치료받고, 다른 곳에 전염을 시켰는지 역학조사에 응해주기만 해도 된다는 것이다.

한편, 안성병원은 지난 15일 경기도로부터 코로나19 중증환자 진료강화 프로젝트(G-ICU) 지원금을 지원받게 됐다. 경기도는 추경예산 가운데 예비비를 안성병원에 지원해 중증환자 치료병상 구축, 운영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故박원순 시장 고...
[사회]일본의 경제침략에...
[사회]검찰, 이재용 부회...
[사회]<포토>소도 물 가...
[사회]이국종 교수, 보수...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포토>코로나19 중증 환자들의 옆에는 그들이 있다! (2020-09-25 03:00:50)
이전기사 :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 참사 당시 'CC-TV 조작 흔적 있다' (2020-09-23 02:05:33)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