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자유총연맹 김경재 전 총재, 불법집회 공모 등 혐의로 구속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0월3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10-29 18:22:1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9월29일 03시4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자유총연맹 김경재 전 총재, 불법집회 공모 등 혐의로 구속
법원, 김 전 총재와 '일파만파' 김수열 대표에 구속영장 발부

28
, 지난 광복절 불법집회를 공모한 혐의를 받는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와 김수열 일파만파 대표가 구속됐다.

이날 서울중앙지법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김 전 총재와 김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범죄혐의의 객관적이고 주관적 요건에 관한 소명자료가 제출되어 있고 이 사건 집회를 전후해 피의자들이 주고받은 의사 연락의 내용에 비추어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면서 "피의자들의 준수사항 위반의 정도와 그로 인한 파급효과, 집회 및 시위의 자유의 한계를 종합해보면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적시했다.

이날 오후 2,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부장판사는 김 전 총재와 김 대표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앞서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23, 광복절에 서울 도심에서 불법집회를 연 혐의(집시법 위반과 감염병예방법 위반)로 김 전 총재와 김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일파만파는 광복절인 815,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100여 명의 인원이 참가한다고 집회신고를 했으나 실제로는 사랑제일교회 교인 등 5000여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다.

김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원인을 준 혐의를 받고 있는데, 당시 코로나19에 확진된 사랑제일교회 신도 등이 이 집회에 참여하면서 전국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된 의혹을 받기 때문이다.

일파만파가 '문재인 정권 퇴진'을 외치며 열었던 집회는 당초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서울시와 경찰 등에 의해 제한통고를 받았으나 일파만파의 행정소송으로 당시 집회가 가능하게 됐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1(박형순 부장판사)가 일파만파가 신청한 집행정지 신청을 전부 인용해 주면서 일파만파는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예정된 집회를 할 수 있었다.

당시 일파만파 집회에서는 김경재 전 자유총연맹 총재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연단에 섰다. 김 전 총재는 당시 '8.15광화문국민대회' 대회장을 맡기도 했다.

광복절에는 일파만파가 주최한 '문재인 퇴진 8·15 범국민대회' 이외에도 4.15 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국투본)4.15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는 집회를 서울 중구 을지로 일대에서 열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국투본의 집회에는 신고한 인원보다 많은 사람이 참여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성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집중호우로 섬진강...
[사회]1443차 수요집회, ...
[사회]서울, 코로나19 확...
[사회]서울 묵현초 학생 ...
[사회]육군, 복무중 성전...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검찰, 추미애 장관 아들 군 휴가 의혹 모두 무혐의로 불기소 (2020-09-29 04:08:59)
이전기사 : 감면없는 임대료에 고통 받는 두산타워 상인들 기자회견 (2020-09-29 03:47:00)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