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 시민단체 반발일자 보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0월2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10-22 00:26:17
뉴스홈 > 뉴스 > 국제
2020년10월14일 23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 시민단체 반발일자 보류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앞으로 움직임을 지켜볼 것'


일본 정부의 항의로 독일 수도 베를린에 설치되어 있던
평화의 소녀상이 철거 위기에 빠졌으나 일단 유지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3(현지시간), 독일 관할 구청이 대화로 해법을 찾자는 입장을 밝히면서 변화의 여지가 생겼다.

이날 베를린 미테구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소녀상 철거 명령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이 접수됨에 따라 내일인 철거 시한이 더 이상 적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슈테판 폰 다쎌 미테구청장은 철거 보류로 확보된 시간 동안 절충안을 찾고, 모두가 만족하는 방향으로 기념물을 설계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테구와 소녀상 관련 시민단체 간의 협의 테이블이 조만간 마련될 덧으로 전망된다.

미테구의 허가로 지난달 말 소녀상이 세워지자 일본은 관방장관, 외무상, 주독 일본대사관이 나서 전 방위로 독일을 압박하며 철거를 요구했다.

이런 일본에 맞서 소녀상 지키기에 나선 베를린 시민과 교민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전쟁 피해 여성 문제라는 보편적 가치를 내세웠다.

또 코리아협의회는 40여개 현지 시민단체와 연대에 나서 미테구를 압박했고, 결국 미테구가 보편주의를 받아들이면서 철거 문제가 보류된 것이다.

따라서 소녀상 철거보다는 비문을 수정하는 선에서 타협이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미테구가 비문의 내용을 문제 삼은 만큼 국제적인 보편성을 더 강조하는 내용이 추가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베를린 미테구에서 소녀상 철거를 보류한 것에 대해 14일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앞으로 움직임을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관방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베를린 소녀상 철거 보류에 대한 일 정부의 대응에 대한 질문에 "독일 국내의 사법 절차"라며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은영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제섹션 목록으로
[국제]트럼프.김정은, 북...
[국제]워싱턴타임즈, '한...
[국제]강경화 장관, 헝가...
[국제]홍콩 SCMP, '중국 ...
[국제]헝가리 유람선 침...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美 트럼프 대통령, 3일 만에 퇴원하며 '별거 아냐' 황당 주장 (2020-10-07 00:57:02)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