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전태일열사 50주기 앞두고 '(열사는) 아직 멀었다 하실 것'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1월2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4 22:03:35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20년11월12일 20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전태일열사 50주기 앞두고 '(열사는) 아직 멀었다 하실 것'
전순옥 전 국회의원, 전태삼.태리 씨 청와대로 초청해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
<
사진/청와대>


12,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하루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전태일 열사가 소망했던 노동존중 사회가 아직 미완성된 것에 대해 전태일 열사는 아직 멀었다하시겠지요란 말로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전태일 열사의 동생인 전순옥 전 국회의원과 전태삼.태리 씨 등을 청와대 본관으로 초청해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식을 가졌다.

이로써 전태일 열사는 노동계 인사로는 처음으로 국민훈장 가운데 최고인 1등급 무궁화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추서식을 통해 “50년이 늦은 추서이긴 하지만 우리 정부에서 전태일 열사와 이소선 어머니에게 훈장을 드릴 수 있어 보람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태일 열사가 몸을 불사른 당시를 회고하면서 전태일 열사가 분신한 1970년에 저는 고3이었다. 노동운동과 노동자들의 어려운 처지에 대해 처음으로 눈을 뜨고 인식하는 계기가 됐고, 나중에 노동변호사가 됐다고 밝혔다.

추서식 이후, 전태일재단 이수호 이사장은 촛불정부가 노동중심사회를 위해 앞장서주셔서 고맙다면서도 “‘내 죽음을 헛되이 하지 말라고 한 전태일이 지금 뭐라고 얘기할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전태일 열사는 아직 멀었다고 하시겠지요라고 말하며 노동존중사회로 가야겠다는 의지는 분명하다. 아까 전태일 열사의 부활을 얘기했는데, 분신 뒤 수없이 많은 전태일이 살아났다. 노동존중사회에 반드시 도달할 것이라는 의지를 갖고 수많은 전태일과 함께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추서식에선 전태일재단에서 제공한 전태일 평전 초판본(원제 어느 청년노동자의 삶과 죽음’)과 전태일 열사가 1969년 겨울부터 1970년 봄까지 작성한 태일피복 사업계획서 사본이 전시됐다.

문 대통령은 전태일 평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저도 저 책을 보면서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전태일 열사 가족은 13일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리는 50주기 추도식에서 전태일 열사 영전에 훈장을 헌정하고 이후 전태일 기념관에 훈장을 보관.전시하기로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김정숙 여사, '대...
[청와대]문 대통령 G20회의...
[청와대]문 대통령, 경제부...
[청와대]문 대통령, 조시W...
[청와대]문 대통령, '국민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한미동맹 강화 등으로 조 바이든 美대통령 당선자와 통화 (2020-11-12 21:11:36)
이전기사 : 문 대통령, 순직 소방관들 이름 하나하나 열거 (2020-11-06 20:39:5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