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국과수, '故 장자연 필적 아니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8월1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8 00:59:11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1년03월16일 12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과수, '故 장자연 필적 아니다'
각 언론사들 자체 필적감정 의뢰해 다른 결과 나올 경우 진위논란 증폭될 가능성도

16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기자 브리핑에서 "故 장자연씨 친필이라고 주장되던 편지 원본은 장씨의 필적과는 상이하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친필 주장 편지의 필적은 경찰이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전모(31)씨로부터 압수한 전씨의 아내 및 아내 친구 편지의 붉은색 필적과 동일하다"면서도 붉은색 필적이 전씨의 필적인지에 대해서는 "제출받은 전씨 필적이 흘림체로 돼 있어 대조 자료로 부적합했다"며 판단을 보류했다.

그러나 국과수는 전반적인면에서 "이들 필적 간 일부 반복적으로 맞춤법을 틀리게 기재하는 습성 등이 공통적으로 관찰된다"며 고인의 친필이 아님을 확정했다.

국과수는 친필 주장 편지의 필적과 고 장씨의 실제 필적은 겉보기에 유사성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획을 긋는 방식과 필압 등이 다르다고 분석했다.

국과수의 감정이 나옴에 따라 경기지방경찰청은 고인의 편지 문건에 대해 수사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씨가 "장씨에게 받은 편지"라고 계속 주장하지만 압수물 분석에서 나온 여러 조작 증거 등으로 미뤄 전씨가 벌인 자작극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제3자 개입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날 국과수의 감정 결과를 보면 편지 원본을 전 씨가 쓴 것인지에 대해서는 글씨체가 달라 대조자료로 부적합다는 의견도 있어 전 씨가 자작극임을 자백하지 않는 한 편지의 실제 작성자와 경위에 대한 의문은 계속 남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처음 보도한 SBS와 다른 언론사도 문서감정 전문가들에게 자체적인 필적감정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다른 결과가 나올 때, 진위 논란은 더 뜨거워질 가능성도 배제 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사회부 (ntmnews@nate.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포토>2018년 1월1...
[정치]TV토론, 예상대로 ...
[환경]멸종위기종 표범장...
[국회/정당]안철수 후보, '동...
[청와대]청와대 수석보좌관...
 
 이만기 (2011-03-17 18:40:50)     230   75  
국과수, '故 장자연 필적 아니다'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대학생이 가장 닮고 싶은 연예인 부부 1위 ‘션- 정혜영’ (2011-03-16 21:24:02)
이전기사 : 양평소방서, 대형소방 대상물 민관 합동소방훈련 (2011-03-14 20:58:08)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