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MB 정부', 북측에 정상회담 위한 '구걸 외교' 했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7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23:52:20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2011년06월01일 18시4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MB 정부', 북측에 정상회담 위한 '구걸 외교' 했나?
북 중앙통신, '돈 봉투'까지 건넨 것으로 보도. 사실이면 현 정부 도덕성에 치명타

1일, MB정부가 북한과 비밀 접촉을 가져 정상회담의 대가로 '돈 봉투'까지 건넸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위기 국면을 맞고 있다.

4.27 재보선 패배와 과학비즈니스벨트, 부산저축은행 사건 등으로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터진 이번 북한의 주장은 MB정부에 큰 상처를 줄 가능성이 높다.

조선중앙통신은 국방위원회 대변인을 인용해 우리 정부가 5월 말경, 정상회담을 위한 장관급 회담을 열고 6월경, 판문점에서 1차 정상회담, 8월경 평양에서 2차 정상회담, 내년 3월경에는 핵안보정상회의 기간에 3차 정상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또한, "5월 9일부터 비밀접촉에 나선 김천식 통일부 정책실장, 홍창화 정보원 국장, 김태효 대외전략비서관이 천안함ㆍ연평도 포격사건에 대해 사과해달라고 구걸했다"고 전하면서 "이들은 최소한 두 사건에 유감이라도 표시해달라고 하면서 돈 봉투까지 거리낌없이 내놓고 그 누구를 유혹하려고 하다가 망신을 당했다"고 주장해 만약 '돈 봉투' 주장이 사실일 경우, 현 정부에 큰 타격이 될 수 밖에 없다.

MB정부는 그동안 북한에 대한 지원이나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포격사건에 대해 북한이 먼저 사과하고 비핵화에 대한 전제조건이 충족되지 않을 경우, 정상회담은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었다.

그러나 북한의 주장대로라면 MB정부는 대내외적으로 강경기조를 유지하면서 비밀리에 북한과의 대화 거래를 요구했다는 '이중적인' 대북정책을 펼친 것이기 때문에 비난을 면할 수 없을 것으로 보여진다.

북한의 보도에 대해 정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청와대는 천영우 외교안보수석, 김태효 대외전략비서관, 김영호 통일비서관 등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참모 등이 이날 오후부터 내부 회의를 여는 등 급박하게 움직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
다. 

통일부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으며, "사실 관계에 대해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며 일체의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이다. 

북한 전문가들은 대체적으로 "정부의 비밀 외교는 오히려 국민들에게 신뢰를 떨어뜨린 행위가 됐다. 현 정권에서 북한과의 대화는 사실상 '스톱'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성 주 기자/ntmnews@nate.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성 주 (ntmnews@nate.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방외교섹션 목록으로
[연예가화제][포토] 라디오 로...
[국회/정당]새누리당 원외 당...
[사회]故노무현 전 대통...
[사회]전두환 전 대통령 ...
[국회/정당]더불어민주당, '추...
 
 믿을 맨 (2011-06-03 01:51:08)     391   170  
비밀접촉은 맞고, 돈봉투는 안 줬다? 북쪽이 먼저 만나자고 한거다.(통일부장관) - 거 참,
 뒤뚱이오리 (2011-06-03 01:45:28)     302   168  
앞 다르고 뒤 다르면 도대체 뭔가? 대학 등록금 사태에, 저축은행 사건에, 측근 뇌물건에 쩝.....
 민주시민 (2011-06-03 01:43:51)     308   231  
뭐야? 그럼 정상회담하자고 뇌물 준건가? 헐-
 유령도시 (2011-06-03 01:43:08)     321   182  
사실이라면 할~~말이 없을 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한-인도 국방연구개발 협력위원회 개최 (2012-02-27 10:33:21)
이전기사 : 시베리아 호랑이, 우호친선 임무를 띠고 한국에 새둥지 마련 (2011-05-20 22:05:08)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