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빅뱅 지드래곤, 콘서트 쌀화환 9.9톤 아동센터에 기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5 22:17:25
뉴스홈 > 플러스 > 따뜻한뉴스
2013년05월13일 15시3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빅뱅 지드래곤, 콘서트 쌀화환 9.9톤 아동센터에 기부
<출처 : 드리미>

빅뱅 리더이자 솔로가수 지드래곤이 콘서트 쌀화환 9.93톤(10kg 993포)을 지역아동센터에 기부했다. 빅뱅 지드래곤 단독 콘서트 응원 드리미 쌀화환을 진행한 ㈜드리미는 지드래곤의 요청에 따라 사랑의전화복지재단을 통해 전국 247개 지역아동센터에 40kg씩 모두 9.93톤을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빅뱅 지드래곤이 기부한 쌀화환 9.93톤은 빅뱅의 다국적 팬들이 지난 3월 30일과 31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지드래곤 단독 콘서트 ‘2013 G-DRAGON WOLRD TOUR : ONE OF A KIND’를 응원하기 위해 보내왔던 쌀화환이다. 공연에 대규모의 드리미 쌀화환을 보내 지드래곤을 응원했다.

지드래곤 응원 드리미 쌀화환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영국, 일본, 중국, 페루, 에콰도르, 러시아, 프랑스, 멕시코, 푸에르토리코, 인도네시아, 칠레, 필리핀 등 14개 국에서 수천 명의 팬들이 참여했었다. 지드래곤 응원 드리미 쌀화환 9.93톤은 20kg 드리미 쌀화환 500개 분량이며, 아동 8만2천 명이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엄청난 양이다. 
 
2009년 이후 4년 만에 단독콘서트를 이끄는 지드래곤은 그 사이 빅뱅과 지드래곤을 향한 전 세계적인 관심과 환호 속에 월드투어에 나섰다. 지드래곤의 이번 투어는 4개의 섹션으로 진행되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스테이시 워커, 무대 디자인에는 마이클 잭슨 투어 무대 디자인을 담당했던 마이클 코튼(Michael cotton)이 함께한다. 
 
한편, 빅뱅의 팬들은 지난 1월 24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빅뱅 월드투어 콘서트 ‘빅뱅 얼라이브 갤럭시 투어 더 파이날(Big Bang Alive Galaxy Tour : The Final)’ 공연에 드리미 쌀화환 10.564톤을 보내왔고, 빅뱅은 사랑의전화복지재단을 통해 전국 189개 지역아동센터에 7.564톤, 서울 남대문상담센터에 3톤의 드리미 쌀화환을 기부했다.

계란화환 2천개는 사랑의전화복지재단 전국 17개 지역아동센터에 120개씩, 연탄화환 3천장은 연탄은행을 통해 연탄을 사용하는 독거노인 15가구에 기부했다. 또 지난 해 3월 빅뱅 콘서트에도 드리미 쌀화환 12.736톤과 연탄드리미화환은 2천309장을 보내왔고, 빅뱅은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 지난 해 9월 전국의 431개 지역아동센터에 8.62톤, 지난 해 10월 206개 지역아동센터에 4.12톤을 기부했었다.

빅뱅의 팬들은 지난 2011년 빅뱅 콘서트와 YG패밀리 콘서트에도 대규모의 드리미 쌀화환을 보내왔고, 빅뱅은 드리미 쌀화환 전량을 아이들을 위해 기부했다.

<김양하 기자/yeye1028@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양하 (yeye1028@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뜻한뉴스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아역배우 갈소원 ‘아프리카 돕기 희망TV, 많이 동참해 주세요’ (2013-11-19 09:49:34)
이전기사 : 2012 SBS 슈퍼모델, 미혼모아기 합동돌잔치 참여 (2013-02-25 20:28:53)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