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담 성희롱 사건에 대해 더민주.국민의당.정의당 우려 표시

3당, 한 목소리로 '충격과 분노' 논평 내
뉴스일자: 2017년05월05일 17시50분


5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 씨의 성희롱 사건에 대해 "위로와 격려를 보낸다"고 밝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여성본부는 '여성의 인권과 안전이 지켜지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이번 사건에 대해 "충격적 일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행법은 공중이 밀집하는 장소에서 사람을 추행하면 처벌하도록 돼 있다""경찰은 가해자에 대해 신속하고 엄중한 수사를 진행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한, "네티즌과 언론도 외모를 집중 부각하는 표현과 보도를 자제하고 2차 가해를 막기 위해 더 이상 해당 사진이나 영상을 유포하는 것을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중앙선대위 김유정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유담 씨 성희롱 사건은 더욱 더 큰 충격과 분노로 다가온다""그 순간 유담 씨가 느꼈을 분노와 수치심이 오죽했을지 마음이 아프다. 깊은 위로와 격려를 보낸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의 일상 깊숙이 파고든 모든 종류의 여성에 대한 폭력은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안 후보와 국민의당은 공약한대로 일상이 안전한 폭력 없는 세상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 이 땅의 모든 딸들이 안심할 수 있는 나라를 꼭 만들겠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 선대위 한창민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충격적인 상황에서 아버지를 돕기 위해 미소를 버리지 못한 그 마음이 전해져 안타깝다""격려와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한 개인의 문제를 떠나 한국사회의 어두운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대한민국은 여성들이 있는 그대로 존중받고 당당하게 웃으며 살아갈 수 있는 나라여야 한다. 그것이 정의당과 심상정 후보가 꿈꾸는 정의로운 사회"라고 밝혔다.

한편, 유 후보는 서울 과천 서울랜드에서의 유세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딸의 성희롱 논란에 대해  "아빠로서 미안했고, 가슴이 아팠다"고 답답함을 내보였다.

유 후보는 "국민 전체의 절반이 여성인데 (이번 문제는) 제 딸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여성에 대해 그런 식으로 행동하는 것은 앞으로 엄정하게 처벌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현민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