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 뇌물.횡령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

한 차례 구속영장 기각됐으나 추가 혐의 드러나면서 구속 가능성 높아
뉴스일자: 2017년12월12일 22시34분


12
,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한국 e스포츠협회를 통해 이권을 챙기려 한 의혹 등으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21호 법정에서 영장심사를 진행했다.


앞서 영장심사를 받기 전, 취재진들에게 "충분히 오해를 소명하고 나오도록 하겠다""최선을 다해서 저에 대한 오해를 풀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 전 수석은 검찰이 제기한 혐의에 대해서 자신의 전 보좌관인 윤 모씨와 e스포츠협회 관계자들이 주도했을 뿐,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검찰은 전 전 수석이 뇌물을 공여한 홈쇼핑 업체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e스포츠협회를 챙겨달라고 요구한 사실이 밝혀지는 등 구체적 개입 정황이 뚜렷하다고 보고 있다.

앞서 지난 8,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신봉수 부장검사)는 전 전 수석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제3자 뇌물수수, 형법상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전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측에 자신이 명예회장인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내 달라고 요구해 2015733000만원을 후원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전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측에서 700800만원 대의 기프트카드 등을 받아 가족 등이 쓰게 하고 가족과 본인이 직접 롯데그룹 계열인 제주도 고급 리조트에서 공짜 숙박과 식사를 제공받은 뇌물수수 혐의도 있다. 여기에 GS홈쇼핑에 금품을 요구해 2013e스포츠협회에 15000만원을 기부하게 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이 명예회장 시절 e스포츠협회에서 근거 규정 없이 급여를 받고 가족 해외 여행비를 지원받았으며, 협회 돈으로 의원실 인턴과 비서의 월급을 지급하는 등 총 1억원 가량의 협회 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했다고 보고 횡령 혐의도 적용했다.

더불어 전 전 수석이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직 중이던 728, 기획재정부 예산 담당 고위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e스포츠협회가 주관하는 PC방 지원 사업에 20억원의 신규 예산을 지원하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

이에 따라 전 전 수석은 한 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됐으나 추가 혐의가 드러나면서 구속 가능성이 높을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전 전 수석에 대한 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밤늦게 또는 13일 새벽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현민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