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현빈의 숨막히는 대결 예고하는 '협상' 포스터 공개

협상가 손예진과 인질범 현빈의 팽팽한 긴장감 보여줘
뉴스일자: 2018년08월08일 23시07분


오는 9월 추석에 개봉될 영화 '협상'이 티저 포스터 2종과 티저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이다.

최고의 협상가 하채윤(손예진)과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현빈)가 벌이는 숨막히는 대결을 그린 '협상'은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흥행퀸' 손예진과 '흥행킹' 현빈의 첫 만남 뿐만 아니라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협상' 이라는 소재를 전면에 내세워 제작 단계부터 뜨거운 화제를 일으킨 바 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사상 최악의 인질극 발생. 일생일대의 협상이 시작된다!'는 카피를 통해 팽팽한 긴장감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한국영화 최초의 협상가 하채윤으로 변신한 손예진이 상황실 멀티비전 앞에서 진지한 표정을 드러내고 있어 긴장감을 보여주고 있다.

손예진의 뒤로 모니터를 통해 모습을 드러낸 인질범 민태구와 그에게 납치된 시민들, 사상 최악의 인질극 소식을 알리는 뉴스화면, 팽팽한 긴장감에 휩싸인 특별 수사실의 모습 등이 멀티비전 안에 펼쳐지며 긴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을 엿볼 수 있게 한다.

다음 포스터는 모니터를 통해 자신과의 협상을 시작한 하채윤이 보이는 멀티비전을 뒤로 하고 권총을 손에 든 채 예사롭지 않은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인질범 민태구의 모습은 생애 첫 악역에 도전한 현빈의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한다.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협상' 티저 예고편은 첫 장면부터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가 모니터 너머에서 카메라 앵글을 조정하는 독특한 모습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자신의 범행 사실을 알리며 서울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 소속 협상전문가 하채윤을 협상 대상으로 지목한 민태구가 냉철하고 침착한 표정으로 관등성명을 하는 하채윤과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모습을 담은 이번 예고편은 추석 극장가를 압도할 일촉즉발의 긴장감과 밀도 높은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제한된 시간 내에 반드시 민태구를 멈추고 인질들을 무사히 구출해내야 하는 미션을 수행하게 된 하채윤과 ", 보고 싶은 사람 있는데, 불러줄 수 있나?"라며 협상을 위한 요구 조건을 하나씩 내걸기 시작한 민태구가 팽팽하게 맞서는 대치 상황은 과연 이번 협상이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김유진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