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원내대표, 북 석탄 반입 논란에 '불필요한 논쟁 지양해야'

'미 국무부, 한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의 해상 이행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
뉴스일자: 2018년08월09일 23시16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9, 미국 국무부가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반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낸 것과 관련, "이와 관련된 불필요한 논쟁을 지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충분히 하고 있다. 조만간 정부가 이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미 국무부가 "한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의 해상 이행에 있어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라는 논평을 냈다고 전한 뒤 "온갖 억측과 왜곡을 일삼은 일부 (야권의) 공세가 잘못됐다는 것이 이 논평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북한산 석탄반입을 방치하고 은폐했다는 식으로 비판하고, 이로 인해 심지어 관련된 금융기관이 심각한 위기 빠질 수도 있다는 식의 터무니없는 유언비어가 돌고 있는 실정"이라며 "뿐만 아니라 한미 공조에 균열이 있는 것처럼 왜곡된 주장도 나왔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제가 확인한 바로 정부는 이번 건에 지난 10월 미국 측의 정보를 받아 조사했고, 지금도 미국과 긴밀한 협조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날 삼성이 투자와 고용 확대 계획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발표는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환영했다.

홍 원내대표는 "자사의 이익보다 국민 경제의 선순환이 되도록 생산적 분야에 재투자를 해야한다는 게 제 생각"이라며 "차질없이 투자가 진행되어 경제활성화와 일자리창출에 크게 도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 "노동자, 자영업자, 중소기업 뿐 아니라 대기업도 우리 경제의 주요 주체"라며 "대기업과 정부여당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머리를 맞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래서 대기업의 투자확대를 부정적으로 바라봐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