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삼겹살 기름' 운운하며 현 정부 맹비난 했는데...

'돼지도 웃겠다'며 비판한 배현진 대변인, 한국당이 시작한 것으로 드러나자 '침묵'
뉴스일자: 2018년09월12일 20시55분


지난
10, 자유한국당 배현진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돼지도 웃겠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한 논평에 대해 알지도 못하고 덜컥 내놓은 논평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배 대변인은 나름대로 야심찬논평을 내놓았다고 자평했는지 몰라도 당장 삼겹살 기름도 앞으로 석유대신 발전연료로 쓰일 수 있다는 바이오중유 발전 사업이 지난 2012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에서 시작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체면을 구기게 됐다.

11일 오후, tbs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 인터뷰를 가진 한국석유관리원 석유기술연구소 황인하 석유대체연료팀장은 “(바이오중유 발전 사업은) 현 정부에서 시작된 것은 아니다라며 공식 논의된 건 예전 한국당(새누리당) 이강후 의원실에서 관련자들을 모아 의견을 듣고 시범사업을 하자고 해서 시작한 것이라고 밝혔다.

현 정부에서 시작한 것이 아니라 박근혜 정부에서 시작했다는 것으로 배 대변인의 논평과는 격차가 큰 발언이다.

황 팀장은 “(배 대변인이) 과거 스토리나 그런 흐름에 대해 잘 모르고 이렇게 논평을 낸 것이라면서 “2014년부터는 고시를 만들어 시범보급을 시작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211, 이강후 의원은 관계 부처.기관, 발전사업자 등을 초청해 바이오에너지의 발전용 연료 활용방안정책 세미나를 개최했었다.

결국 배 대변인은 이런 상황을 알지 못한 채 산업통상자원부가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규칙개정안을 입법예고하자 논평을 통해 원전 포기한 정부가 급기야 삼겹살 구워 전기 쓰자고 한다면서 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고 강하게 비판한 것이다.

배 대변인은 “100년 만의 더위가 이어진 올여름, 전력 수급불안이 이어져 국민은 노심초사했다멀쩡한 원전들을 멈춰 세워도 전력 예비율과 공급에 전혀 문제없다더니 이제 삼겹살 기름까지 써야 하는 상황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삼겹살 기름이 미세먼지 감소 효과가 크다는 대대적인 홍보가 어리둥절하다면서 불과 1년 여 전에 삼겹살구이가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꼽히지 않았느냐고 지적했었다.

그러나 바이오중유 발전 사업은 박근혜 정부 당시 발전사업자들의 요구로 시작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공당의 대변인이 잘 알아보지도 않고 무조건 반대와 비판만 했느냐는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받게 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과 여당인 민주당의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한국당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고 정체되어 있다는 것은 이런 잘못된 논평과 대안없는 비판으로 인한 것 아니겠냐는 비판도 일고 있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