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원내대표, '투기 심리 진정 안되면 추가 대책 마련할 것'

'9.13부동산 정책, 과도한 부동산 투기 망국병을 바로 잡겠다는 것'
뉴스일자: 2018년09월14일 21시11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4, 정책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전날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언급한 뒤 이번 대책은 부동산 투기로 돈 벌 생각을 없애고 집 한 채 갖고 있으면서 추가로 집 사는 은행 대출 받는 것도 엄격히 제안해 과도한 부동산 투기 망국병을 바로 잡겠다는 것이라며 투기 심리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추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인터뷰를 통해서도 그린벨트 해제 문제는 서울시와 충분히 조율할 수 있다고 보고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추후 발표할 공공택지 관련 정책 방향을 시사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변 경제민주화네트워크와 민생입법 간담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촛불 혁명으로 문재인 정부가 탄생하고 적폐 청산 노력을 하고 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충분히 못 맞추는 게 현실이라며 민주주의를 실현하고 개혁을 위한 상가차임대법, 유통사업발전법, 공정거래법 등에 대해 꼭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지명직 최고위원에 이수진 전 전국노동위원장과 이형석 전 최고위원을 선임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지명직 최고위원에 노동계와 지방자치 몫을 약속했는데 이에 따라 노동계 몫으로 이 전 위원장과 지방자치 분야 몫으로 광주 출신인 이형석 전 최고위원이 임명됐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