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예산정국 맞아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 열려

이낙연 총리.이해찬 대표.홍영표 원내대표.장하성 청와대 비서실장.김동연 경제부총리 등
뉴스일자: 2018년11월04일 23시38분


국정감사가 마무리되고 이제 본격적으로 예산정국이 열린 가운데 정부와 여당, 청와대는 일요일인 4일 오전,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 처리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고위 당정청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제시한 '포용국가' 후속조치 추진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것이다.

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가 참석했고,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도 자리에 함께 했다.

참석자들은 정부가 제출한 4705천억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 통과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 총리는 예산심의 입법 국면인 만큼 당정청 협력이 더 긴밀해져야 한다문재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거듭 강조한 포용국가의 가치가 실현되도록 국정을 세밀히 추진하자고 말했다.

이어 산업위기 지역의 투자세율 공제율을 높이고 지방정부 일자리 사업에 국비와 지방비를 매칭하는 방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이해찬 대표는 예산을 가능한 낭비되지 않도록 잘 관리하면서도 야당의 동의를 이끌어내는 합의된 예산안이 정기국회에서 꼭 통과될 수 있게 해야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경제가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에 "국민께 송구스럽다"면서 적극적인 재정정책 집행을 강조했는데,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내년에는 그동안 문재인 정부가 흔들림 없이 추진해 온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의 실질적인 성과를 국민께서 체감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당정청은 이와 함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보호,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한 민생법안과 공정경제.권력기관 개혁 등 각종 개혁 법안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한편, 5일에는 지난 8월 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 간 회동에서 제안한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