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원, 2018레디컬컵 우승 피날레

짜릿한 레이스에 관람객들 레디컬 매력에 빠져
뉴스일자: 2018년11월06일 21시16분


슈퍼레이스 6000클래스 '팀106'의 감독겸 선수인 류시원이 레디컬 컵 아시아에 출전해 9라운드 3위, 10라운드 우승을 하며 연속 포디움에 올랐다. 지난주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클래스 3위까지 포함하면 2주에 트로피 3개를 거머쥐며 팀 창단 10년 만에 최고의 날을 보냈다.

2018 레디컬 컵 아시아 최종전(9&10라운드) 결승 경기는 4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 에서 SR1 클래스와 SR1-ACE 클래스로 진행됐다. 류시원은 3위권에서 레이스 전체적 흐름을 엿보다 이한준 선수와 한민관까지 추월하는 매서운 스피드로 선두를 이끌었다. 이후 시즌 챔프인 손인영까지 2위권 그룹에서 류시원을 맹추격했으나 이를 제치고 선두로 첫 출전 경기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레디컬 컵 아시아의 프로모터 '스페셜 게스트'로 대회에 출전한 류시원은 우승을 거머쥐게 되어 본인에게 의미가 큰 대회가 됐다.

결승전은 총 12랩 롤링스타트로 진행됐다. 스타트 신호와 함께 2그리드에 있던 한민관이 빠른 스타트로 앞으로 나섰고 그 뒤를 이한준(No.22, 유로 모터스포츠)과 류시원(팀 106)이 2, 3위로 레이스를 이어갔다. 폴 포지션으로 결승에 오른 손인영은 스타트 미스로 순간 5위로 밀려났다. 

결국 이날 경기에서는 6랩부터 선두에 올라선 류시원이 마지막까지 1위 자리를 지켜내며 포디움 정상에 올라 우승을 거머쥐었다. 그 뒤를 이어 한민관에 이어 시즌 챔피언을 확정한 손인영까지 포디움에 오르면서 시즌을 마감했다. 동시에 진행된 SR1 에이스 클래스에서는 이한준이 우승을 차지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