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장사 어떠십니까?'에 상인은 '주문 많아졌어요'

문 대통령,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시민들을 만나 인사 나눠
뉴스일자: 2018년11월09일 00시27분

<사진/청와대>

8,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지역의 민생.산업 현장을 찾아 나서기 시작한 문재인 대통령은 두 번째 지역으로 포항을 선택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시민들을 만나 인사를 나눴는데, 포항 특산물로 유명한 과메기를 직접 구입하는가 하면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포항 죽도시장의 한 상가를 방문해 요즘 장사하시기 어떠십니까?”라고 물었는데 상인이 작년 이때보다 과메기는 더 많은 주문 들어옵니다라고 답하자 미소를 지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상가를 둘러보기 전, 허창호 상인회장으로부터 죽도 시장에 대해 설명을 들었고 죽도 시장 입구 첫 과메기 상인으로부터는 셀카를 찍어 달라는 요청을 받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도 사러 오시나고 묻자 상인은 그 사람들(멀리 떨어진 곳)은 택배로 주문이 들어 온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청어 과메기도 나오냐고 연이어 물었고 상인은 청어가 물량이 없어서 꽁치로 하고 청어는 온도가 영하로 떨어져야 한다. 청어는 전부 국산인데 물량이 적다고 답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죽도시장 방문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등 지역인사들과 정부 측에서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한병도 정무수석, 김의겸 대변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영훈 경호처장 등이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상인과 대화 후에 과메기를 구매했는데 구매에는 포항시 지역상품권이 사용됐고 금액은 35000원이었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