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리갈하이' 제작발표회, 'SKY캐슬' 인기 이어갈까?

김정현 감독, 'SKY 캐슬과 너무 다른 드라마, 우리 작품에 최선을 다할 수 밖에'
뉴스일자: 2019년02월07일 22시45분


7
,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JTBC드라마 리갈하이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는 김정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진구, 서은수, 윤박, 채정안, 윤박, 정상훈, 이순재 등이 참석했다.

리갈하이2012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사카이 마사토, 아라가키 유이 등 배우들의 열연과 탄탄한 에피소드가 맞물리며 호평을 받아 시즌2까지 제작됐었다.

드라마 구가의 서’, ‘화유기를 연출했던 김 감독과 제작진은 원작의 인기는 물론 전작이었던 ‘SKY 캐슬의 인기까지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짐을 안고 있다.

김 감독은 전작 ‘SKY 캐슬이 부담되지 않느냐는 걱정을 주변 분들에게 아주 많이 들었다건방진 이야기일 수 있지만, 솔직히 말하자면 신경을 많이 쓰지 않는다. ‘SKY 캐슬과는 너무 다른 드라마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우리 작품에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원작이 워낙 재미있다. 사카이 마사토가 연기했던 캐릭터의 독창성, 한 회에 모든 에피소드가 정리되는 통쾌함을 우리 식으로 잘 살리려고 했다. 성공한 리메이크작을 내놓은 연출가들을 많이 만나보면서 대본을 여러 번 고쳤다고 말해 굳이 부담감을 숨기지는 않았다.

김 감독은 한국화 에피소드를 들면서 원작이 좋은 작품이지만 지금 한국에 맞지 않는 사건이 많다. 2019년 한국에서 공감할 수 있는 사건들을 반영했다. 원작의 에피소드에서 한국적인 설정을 섞거나 아예 새롭게 만들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
김유진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