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의원 주최 5.18광주 폄하 공청회 논란 확산

한국당 김순례 의원, '5.18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 만들어' 발언 후폭풍 거셀 듯
뉴스일자: 2019년02월10일 02시41분


지난 8,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이종명.김진태.김순례 의원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18 관련 단체와 행사 개최 취지에 동조하는 단체 간 몸싸움과 욕설이 오갔고 급기야 경찰까지 출동했다.

이 공청회에는 극우 논객 지만원 씨가 나섰는데, 그는 그동안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 특수부대원들이 광주에 투입됐다는 ‘5.18 북한군 개입설이란 황당한(?) 주장을 한 장본인이다.

이날 지 씨가 연단에 오르자 지지자들의 열렬한 환호와 박수가 이어졌으나 공청회 밖에서는 반대 시민들의 거센 항의가 계속됐고 이 과정에서 빨갱이”, “매국노등 원색적인 비난이 오가며 몸싸움까지 벌어졌다.

지 씨는 소란 중에서도 주제 발표를 시작했고 “5.18 역사는 좌익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추켜 세우는가 하면 그 순발력과 용기가 아니었다면, 이 나라는 쿠데타 손에 넘어갔을 것이라는 등 이해할 수 없는 주장을 이어갔다.

지 씨는 북한군 개입을 인정하지 않는 이들을 못 배운 사람들이라고 지칭하며 학교 근처에도 가보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어 당시 광주 상황을 북한에서 전부 생중계했다. 5.18 주역 역할을 했던 사람들이 지금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핵심 실세들이라며 광주 시위를 조직한 사람도, 지휘한 사람도 한국에는 없다고도 주장했다.

지 씨는 5.18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참상을 찍은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에 대해 북괴가 찍은 사진을 받아 자신의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간첩이라고 주장했는데, 이런 주장으로 지 씨는 지난 해 말 힌츠페터와 그의 광주행을 도운 택시기사 김사복 씨를 간첩’, ‘빨갱이로 지칭해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기도 했었다.


또한, “작년에 통과된 5.18진상규명특별법은 지만원의 말은 조작이라는 주장에 대한민국이 고무도장을 찍으려는 것이라면서 북한군 개입 여부를 밝히려면 제가 5.18특위에 들어가야 하는데, 김성태.나경원이 반대해 못 들어간 처지라고 말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이종명 의원은 “5.18에 대해 바로잡기 위해 (북한군 개입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것조차 금기시되고 수많은 진실이 은폐됐다면서 오늘 북한군 개입 여부에 관해 진상규명을 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한 발 더 나아가 “1980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변질된 게 아니라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근거없는 주장을 늘어놨다.

같은 당 김순례 의원도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라며 “5.18 역사를 뛰어넘지 못한다면 우파 자유 보수의 가치는 어디 있겠는가. 우리가 진상을 반드시 규명해 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국민들이라면 이해할 수 없는 주장을 이어갔다.

<김현민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