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갈 때까지 간 오만방자한 당, 배설에 가까운 망언 멈춰야'

5.18광주민주화 폄화 공청회 연 한국당에 맹비난
뉴스일자: 2019년02월10일 03시05분


9
, 바른미래당은 전날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과 극우논객 지만원 씨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폄훼한 것에 대해 "주최자나 발표자 모두 괴물 같은 존재가 아닐 수 없다""갈 때까지 간, 오만방자한 당은 배설에 가까운 망언을 그만 멈춰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의 김진태 의원, 이종명 의원, 김순례 의원, 그리고 지만원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으로 역사에 기록 될 인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전두환은 영웅', '광주 폭동', '종북 좌파가 만든 괴물집단'. 눈과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며 "한국당의 정체는 무엇인가. 궤변, 선동, 왜곡이 일상화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길 것을 우겨라"라며 "역사도, 인물도, 철학도 빈곤한 한국당이다. 국회에서 할일이 그렇게 없는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화 운동을 폭동으로 왜곡한 사람에게 국회를 내준 속내가 궁금하다""시대의 아픔을 가볍게 여기지 마라. 통렬한 자기반성으로 상처받은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에 당부한다""옳음과 그름을 분별해 정치의 격을 높여라"고 요구했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