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5.18폄훼 망언' 규탄대회 열려

시민단체, 광주 5.18단체 등 1만 여명 모여 한국당 3인의 의원 망언 규탄
뉴스일자: 2019년02월23일 22시20분

<사진/신대식.이명수 기자>

23
, 서울 도심에서 5.18폄훼 망언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보수 논객 지만원 씨를 불러 공청회를 진행했고, 김진태.이종명.김순례 한국당 의원이 '5.18폄훼 망언'으로 논란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이 같은 발언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린 것이다.

이날 '5.18 시국회의'(시국회의)'5.18 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광주운동본부)는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5.18 역사왜곡 김진태.이종명.김순례를 제명하라"고 외쳤다.

주최 측 추산 1만 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국회의원 퇴출과 5.18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그리고 자유한국당 해체 등을 요구했다.

집회에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이용섭 광주시장과 박원순 서울시장도 참석해 ‘5.18폄훼 망언을 비판했다.

시국회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은 민주주의를 짓밟은 전두환 일당의 불의를 타파하고 정의를 바로세우기 위한 숭고한 민주항쟁"이라며 "이는 누구도 감히 부정할 수 없는 명백한 역사적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3인의 발언은) 5.18을 모독하는 수준을 넘어서 한국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헌정질서를 유린하는 일"이라며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의 직위와 절대 양립할 수 없으므로 국회에서 이들을 퇴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5.18 민주화운동은 법적.역사적으로 이미 검증받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민주주의 역사"라며 "그런데도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이 이를 정치적으로 또 다시 악용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19805월 총칼의 학살이 이제 '망언의 학살'로 이어지고 있다""오늘 이 자리는 다시는 5.18을 모독하는 일이 재발하지 않게 확실히 책임을 묻고 '역사왜곡처벌 특별법'을 제정하기 위해 국민적 역량을 모으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여여가 합의해서 5.18 특별법을 만들었고, 이에 따라 진상조사가 이뤄지고 518일을 국가기념일로 제정까지 했다""유네스코가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지정한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역사에서 빛나는 민주화운동"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지 씨에 의해 권춘학 북한 황해남도 인민위원회 위원장으로 거짓 지목되었다는 5.18 시민군 출신 곽희성 씨는 "나와 두 아들은 모두 다 만기 제대를 했는데 내가 왜 북한군이냐""지만원의 있을 수 없는 만행"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청계광장에서 집회를 마친 참석자들은 행진을 시작해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마무리했다.

5.18망언 규탄대회가 벌어지는 인근 지역에서는 경찰 추산 400여명의 극우보수단체 회원들은 "가짜 유공자를 공개하라", "빨갱이들을 다 죽여 버려야 한다"는 등의 거친 말을 퍼붓기도 했다.

이날 경찰은 양측이 충돌할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60개 중대를 배치했으나 양 측의 충돌은 발생하기 않았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