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도 시민 1만5천여 명 모여 '아베 규탄 4차 문화제' 열어

반민특위 발의 의원 유가족, '독립운동은 못 해도 불매운동 하는 시민들 자랑스러워'
뉴스일자: 2019년08월10일 22시25분


10
, 민주노총과 한국YMCA.한국진보연대 등 700여개 단체로 구성된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4차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

이날 거리를 가득 메운 15천여 명(주최측 추산)‘NO() 아베’, ‘한일정보 군사협정 파기’, ‘내가 평화의 소녀상이다는 등의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강제 동원 배상 판결에 대해 경제 보복을 하는 아베 총리를 규탄한다""국민적 합의 없이 박근혜 정부가 강행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즉각 파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방 이후 반민족행위자 처벌 특별법을 발의했던 김웅진 의원의 유족 김옥자 씨는 마이크 앞에서 "아직도 친일 세력이 청산되지 못하고 각계각층에서 권력을 휘두른다"면서 "아베 총리를 두둔하고 우리나라 대통령을 음해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친일 세력을 몰아내야 한다""독립운동은 못 해도 불매운동을 하는 시민들이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일본 시민단체인 일한민중연대전국네트워크의 연대 성명이 발표됐는데, 일한민중연대전국네트워크는 "아베 정권은 한국에 대한 보복적 수출 규제를 철회하고 진지한 과거청산에 나서야 한다""일한민중교류 확대와 ‘NO 아베연대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집회 무대에 오른 일본인 오카모토 아사야 씨는 "일본 시민 3천명이 아베 총리를 규탄하는 성명 발표에 동참했다"고 소개하며 "일본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카모토 씨는 "한국 적대 정책을 그만둘 것을 아베 정부에 요구한다""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배상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촛불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지하철 3호선 안국역, 1호선 종각역, 세종대로 등을 지나 서울 중구 조선일보 사옥 앞까지 행진했다.

이날 아베 규탄 촛불집회는 서울뿐 아니라 광주 금남로,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제주도 제주시청 앞 등에서도 열렸다. 시민행동은 광복절인 오는 15, 광화문 광장에서 아베 규탄 5차 촛불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