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한미훈련 끝나는 대로 협상 원해'

'단거리 미사일 발사 작은 사과 있었고, 미사일 발사는 한미훈련 끝나면 중단된다 말해'
뉴스일자: 2019년08월10일 22시32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친서에서 '한미합동훈련이 끝나는 대로 협상을 시작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이 보낸 편지에서 한미합동 훈련이 끝나자마자 협상을 시작하고 싶다고 말했고, 그것은 긴 편지였으며, 그 중 많은 내용이 말도 안되고(ridiculous) 값 비싼 훈련에 대한 불평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친서에 단거리 미사일 실험(발사)에 대한 작은 사과가 있었고, 미사일 발사는 한미훈련이 끝나면 중단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머지않은 미래에 그를 만나길 희망한다""()이 없는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국가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는데, 김 위원장의 친서가 지난 8(미국시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고 북한의 최근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발사에 관한 입장을 비롯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내용이 주로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 실험 언급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건 매우 개인적인 친서"라면서도 "매우 멋진 편지였고, 그는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실험에 행복해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핵실험은 없었다. 미사일 실험은 언제나 단거리였다. 탄도미사일 실험, 장거리미사일 실험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