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신당 지도부, 용산역 찾아 귀성객에 설 인사

장정숙 원내대표, '안철수 전 의원 문 정부는 비판하면서 수구보수세력엔 늘 침묵'
뉴스일자: 2020년01월23일 23시01분


23
일 오전,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및 당 지도부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했다.

대안신당 지도부는 설 인사를 마치고 용산역 내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장정숙 원내대표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를 능력이 없고, 민주주의가 없고, 공정이 없는 3() 정부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그렇게 비판을 잘하는 분이 왜 수구보수 세력에 대해서는 늘 침묵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표는 조만간 함께 할 세력이라서가 아닌지 의심스럽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안 전 의원은 호남을 버리고 떠난 게 아니라고 강변하겠지만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분명히 호남을 배신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원내대표는 우리당은 호남의 의미와 역할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토대로 당의 모든 기획, 홍보, 조직 활동을 펼쳐야 할 것이라며 하루빨리 호남의 오피니언 리더들이 인정할 수 있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지향점이 분명한 정당 활동에 올인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경환 대표는 제3지대 통합과 관련해 대안신당은 거대 기득권 양당의 적대적 공생체제가 가져온 국론분열과 정치적 폐해를 극복하고 사분오열된 제3정치세력의 통합을 추진하기 위해 창당됐다면서 우리는 개혁과 통합의 대의에 동의하는 모든 정치세력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대표는 대안신당이 제안한 설 이전 원탁토론을 성사되지 못했지만 제3세력 중도개혁 진영통합에 대한 공감대를 높인 성과가 있었다이런 공감대를 바탕으로 설 연휴 기간에도 여러 경로로 대화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