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구 방문해 '코로나19 총력전' 각오 다져

대구.경북 주민 위로하고 방역 현장에서 애쓰는 방역진 격려하기도
뉴스일자: 2020년02월26일 01시23분

<사진/청와대>

25,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과 장기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TK)을 방문해 코로나19 총력전각오를 다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등을 중심으로 TK 지역에서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구 시민들을 위로하고 빠른 수습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문 대통령은 대구시청에서 열린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군.경 투입은 물론 민간 의료 인력의 지원을 포함해 범국가적 총력 지원체계를 가동하고 있다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감염 부담을 안으면서까지 대구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부는 신천지 측으로부터 전체 신도 명단을 받아 코로나19 전수 조사를 하기로 해 신천지 및 TK 지역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에 변화가 생길지 주목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섣부른 예측 대신 강력한 방역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오늘 저녁부터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 직접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정부가 TK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지는 않았지만, 그 이상의 강력한 조치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의 이날 대구 방문은 코로나19 사태로 낙심한 민심을 위로.격려하면서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하는 뜻도 담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이날 당정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대구.경북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것을 두고 TK 지역민이 상처를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직접 해명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고위 당정협의회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이는 지역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 힘내십시오라는 말로 모두발언을 시작한 문 대통령은 정부와 국민이 대구.경북과 함께하니 자신감을 갖고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응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