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시장, 환자 99명 받아준 김경수 경남지사에 감사

김 지사, '코로나19 사태는 특정 지역의 문제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문제'
뉴스일자: 2020년02월29일 20시35분


29
, 권영진 대구시장은 "국립 마산병원에서 대구의 (코로나19 확진)환자 99명을 보낼 수 있는 병상을 내줬다"라며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권 시장은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타 지자체에서 추가 확보된 병상이 있나'란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26, 권 시장은 서울.경기.경남.울산 시도지사 등에 직접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한 병상 지원을 부탁한 바 있다.

이에 김경수 지사는 지난 27, "코로나19 사태는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문제"라면서 "대구.경북의 도움 요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28일에는 "국립 마산병원에서 대구 확진자들 이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경북 영주 적십자 병원과 상주 적십자 병원에서도 대구의 코로나19 경증 환자를 받기로 했다""이철우 경북도지사에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전에 있는 국군 대전병원에서도 24개 병상 정도를 제공한다고 한다. 국방부와 대전시에도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대구시는 병상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날 오전 9시 기준 대구 확진자 총 2,055명 중 입원 조치된 환자는 751명에 불과하고 나머지 1304(63%)은 입원을 하지 못하고 집에서 대기 중인데, 27, 28일엔 자가에서 대기 중인 환자 중 사망자도 2명 발생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