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내대표, '총선 끝나자마자 4.3특별법을 다시 개정해야'

'통합당 심재철 대표가 민주당 반대로 특별법 개정 안됐다고 거짓말'
뉴스일자: 2020년04월04일 00시27분


3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제주4.3평화공원 추념광장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후 제주시갑 선거구 송재호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박주민 공동선대위원장과 윤호중 선대위 총괄본부장.강창일 제주권역 총괄선대위원장 그리고 송재호.오영훈(제주시을).위성곤(서귀포시) 후보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 원내대표는 “4.3추념식에서 미래통합당 심재철 대표가 민주당의 반대로 특별법 개정이 안됐다고 말했다면서 분명히 말하지만 민주당은 4.3특별법 개정에 추호도 망설임 없이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20대 국회가 완료되기 전 이번 총선이 끝나자마자 4월 말~5월 초 임시 국회를 소집해서라도 4.3특별법을 다시 개정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리기를 희망한다이 제안에 미래통합당이 답하지 않으면 심재철 대표의 말은 거짓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주 신항만 전면 재배치와 약학대학 서귀포시 유치 지원, 탐라대 부지 국제문화 클러스터 단지 유치 등을 통해 도민이 주도해 제주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선대위 회의 후 제주4.3 유족회 면담과 4.3피해자.전쟁 전몰자 등을 추모하기 위해 만들어진 영모원을 참배하고 유족회원.주민과의 간담회 일정을 소화했다.

이 원내대표는 제주 방문을 통해 제주4.3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며 피해자 명예회복과 잘못된 과거 청산을 거듭 강조하고 제주4.3 특별법안의 국회 처리에도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