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조선일보의 허위 보도에 강하게 사과 요구

'조선일보, 한 밤에 전화를 해서 받지 않았다고 악의적 보도 했다'
뉴스일자: 2020년08월07일 03시20분


지난
5, MBC 검언유착 보도 전 대통령과 회의하고 방송 관장하는 분이 전화했다는 권경애 변호사의 주장을 하면서 청와대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거론한 조선일보에 대해 청와대는 허위보도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6, 조선일보는 1면 머리기사를 통해 ‘“고위직, 한동훈 내쫓을 보도 나간다 전화”’에서 MBC331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취재협박 첫 보도를 하기 전 방송을 관장하는 분으로부터 페이스북 글을 중단하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소개했다.

또 전화한 당사자를 두고 법조계에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과 관련해 윤도한 수석과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거론됐다윤 수석은 본지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이에 대해 청와대는 조선일보가 허위보도를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오후, 윤 수석은 청와대 춘추관 현안브리핑에서 저는 권 변호사에게 전화한 적이 없다저는 권 변호사를 알지도 못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윤 수석이 본지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상식적으로 질문이 있어야 답을 한다면서 조선일보는 저에게 아무런 질문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단지 조선일보 전 청와대 출입기자로부터 두통의 부재중 전화가 어제 밤에 있었을 뿐이라며 한 밤에 전화를 해서 받지 않았다고 악의적 보도를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부러 답하지 않았다는 기사를 쓰기 위해 전화를 한 것인지 모르겠다조선일보는 허위보도에 대해 사과하고 정정보도하라고 촉구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