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이재용 삼성부회장 집행유예에 특검팀, '편파적.무성의한 판결' 반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8월1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8 00:59:11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8년02월06일 00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재용 삼성부회장 집행유예에 특검팀, '편파적.무성의한 판결' 반발
'이 부회장, 뇌물공여 댓가로 삼성 승계했는데도 피해자란 판단은 면죄부 주기 위한 것'

5
일 오후, 이재용(50)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항소심 법원(정형식 부장판사)1심과 달리 유죄를 인정하되 집행유예를 선고해 석방한 것에 대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편파적이고 무성의한 판결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이날 특검팀은 선고이후 이재용 부회장 등 항소심 선고 관련 특검 입장자료를 내고 항소심 선고 결과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삼성이 경영권 승계를 위해 부정한 청탁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측에 경제적 이익을 건넸다는 공소사실에 대해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한 것에 대해 특검팀은 제출된 증거를 제대로 판단하지 않고 결론 내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재판부가) 이재용의 승계작업을 인정할 증거가 없다고 판시하면서, 합병 등 개별 현안이 성공에 이를 경우 삼성전자 등의 지배력 확보에 직간접적으로 유리한 효과가 있었다고 판단하는 등 모순되는 판단을 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한, 재산국외도피 혐의를 전부 무죄로 본 것에 대해선 재산을 국외로 도피할 의사가 아니라 뇌물을 줄 뜻에서 해외로 보냈다는 것은 술은 마셨지만 음주 운전은 아니라는 것과 같은 논리라고 비판했다.

특검팀은 코어스포츠와의 허위 용역계약 체결이라는 불법적이고 은밀한 방법을 통해 삼성전자 자금을 독일로 빼돌린 것이 명백함에도 도피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자의적인 해석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항소심에서 인정되지 않은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이른바 ‘0차 독대에 대해서도 여러 물증이 존재함에도 안 전 수석의 보좌관이 작성한 일지의 신빙성 문제만으로 존재하지 않는다고 본 것은 증거재판주의 원칙에 반한다고 주장했다.

특검팀은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 수첩의 증거능력을 인정하지 않은 것도 문제 삼았는데, “안 전 수석이 박 전 대통령의 지시 내용 그대로 수첩을 기재했다고 증언했음에도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의 양형에 대해서는 이재용이 뇌물 공여의 대가로 경영권 승계에 있어 커다란 경제적 이익을 얻었음에도 피해자에 불과하다는 항소심 판단은 이재용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 사건의 본질을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검팀은 항소심 판결의 명백한 오류에 대해 대법원에 상고해 실체 진실에 부합하는 판결이 선고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포토>민주노총 갑...
[사회]DJ DOC, 국회 제헌...
[사회]언론노조 MBC본부 ...
[환경]새끼 왜가리를 태...
[복지]함께하는 사랑밭-...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북한 예술단 태운 만경봉92호 16년만에 남한에 입항 (2018-02-07 00:09:33)
이전기사 : '무전 유죄, 유전 무죄?', 이재용 삼성부회장 집행유예로 석방 (2018-02-06 00:36:24)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