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홍준표 대표, 청와대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사사건건 트집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06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8-02 22:35:30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3월08일 00시0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홍준표 대표, 청와대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사사건건 트집
홍 대표 '북한, 그동안 거짓말 많이 해', 문 대통령 '그렇다고 안 만날 수 없지 않나'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 회동이 열린 7,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두고 북한에 시간벌기용 회담으로 판명나면 정말 어려운 국면에 접어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이 홍 대표께서는 어떤 대안이 있느냐고 역공하는 등 신경전이 벌어졌다.

이날 비공개 오찬 회동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방북 결과를 설명한 뒤 여야 대표들이 질문하거나 의견을 말하면 문 대통령과 정 실장이 답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배석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청와대에서 3쪽짜리 방북 결과 후속조치 방향대외비 문건자료를 배포한 뒤 회수했는데, 문건에는 고위급회담, 적십자회담, 군사당국회담 같은 다양한 대화 채널을 추진한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를 조속히 구성한다는 등의 내용이 있었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청와대가 전날 발표한 6개 항의 남북합의안에 대해 북쪽에서 일방적으로 구술을 하고 받아 적어온 게 아니냐고 따졌고 이에 문 대통령은 대체로 우리가 제시했던 부분들이 기대 밖으로 많이 수용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홍 대표와 유 공동대표는 대북제재와 압박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으나 문 대통령은 유엔안보리 결의가 있기 때문에 제재와 압박은 흔들림 없이 가야 한다고 했다.

.유 대표가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거듭 주문하자 문 대통령은 핵폐기가 목적이라도 이런저런 로드맵을 거쳐서 완전한 핵 폐기에 이르도록 합의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홍 대표가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넣은 것은 유훈으로 수없이 밝혀왔다. 그런데 그게 전부 거짓말이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적어도 예비적 대화를 위한 미국 요구 정도는 갖추어진 것 아니냐고 보는 것뿐이라며 성급한 낙관도 금물이지만 다 안될 거야’ ‘그냥 저쪽에 놀아나는 거야이렇게 생각하실 일도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가 유 대표와 함께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미를 이간질하고 있다며 경질을 요구했으나 문 대통령은 문 특보 발언 부분은 강연 중에 어느 한 대목만 떼어놓고 문제 삼은 것이라고 생각된다며 거부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의 입장을 말하는 특보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홍 대표는 정부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방남을 수용한 것을 비판하면서 김 부위원장이 천안함 폭침의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유족을 생각하면 가슴이 무겁다. 그런 비극과 희생이 없이 우리 영토를 지켜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 회담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한 뒤 “(천안함 폭침 책임론) 이것을 포괄적으로 해석하면 북한 누구와 대화 창구를 하겠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홍 대표는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미투(#MeToo) 운동등을 발언하자 홍 대표는 자꾸 그 이야기를 계속하면 나는 밥 안 먹고 가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손학규 대표, '이...
[국회/정당]이해찬 대표, '문 ...
[국회/정당]손학규 대표, 탈당...
[국회/정당]황교안 대표, 세월...
[국회/정당]한국당, 현 정권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추미애 대표, '안보에 있어 진도 나가려면 초당적 인식의 공감 필요' (2018-03-08 00:15:28)
이전기사 : 유승민 공동대표, '(청와대 회동)일부 의구심 해소된 측면있으나 불충분' (2018-03-07 23:32:46)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