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자유한국당)막장까지 가는구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8월17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7 23:47:34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8년07월31일 23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자유한국당)막장까지 가는구나!'
김성태 원내대표 발언에 대해 '시정잡배가 하는 말인지 처음 듣고 믿기지 않아'

31
일 오후,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원내대책회의에서의 모두발언과 관련해 규탄했다.

이날 임 소장은 김 원내대표가 자신을 향해 성 정체성 시비까지 건 것과 관련해 "공당 대표가 한 소리인지, 시정잡배가 하는 말인지 처음 듣고 믿기지 않았다""이제 '막장까지 가는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김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한국당은 내란 음모 공범으로 통합진보당 해산 판례에 비추어 위헌정당 오명을 벗어날 수 없다"해산감이라고 맞받아쳤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반박 기자회견에 나선 임 소장은 성명을 통해 "한국 국민 중에는 많은 소수자가 있고, 그분들을 보수가 안아야 할 책무가 반드시 있다"면서 "모두 다 세금을 내고 있다. 그분도 국민인데 그럼 이 땅을 버리고 난민신청 하라는 건지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임 소장은 "이런 발언은 선수 높은 의원이 할 소리는 아니고 초선이면 이해는 하겠다""지방선거에서 참패했는데 이런 방식이면 총선에서도 원내교섭단체를 유지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나날이 기무사를 두둔하고 있어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국방위, 정보위, 법사위 등 상임위에서 계엄령 문건을 다룰 때 자유당이 보여준 모습은 흡사 내란범들의 변호사 같았다"고 비꼬았다.

임 소장은 "김 원내대표는 군인권센터 소장이 동성애자로 성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사람인데 어떻게 국방 개혁을 입에 담느냐고 했다"면서 "논리가 부족하니 하등의 상관이 없는 내용까지 끌어와 물타기를 시도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인식의 밑천을 드러내면서까지 내란범을 지켜야 하는 이유에 국민은 물음표를 던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가 '군 개혁문제는 군에 다녀온 사람만 이야기해야 한다'고 한 것에 대해 임 소장은 "북에 가야만 북한 인권을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럼 한국당 의원 중 방북한 사람 거의 없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임 소장은 "기무사 계엄 수행 세부 자료 문건에는 군이 국회의 계엄령 해제 시도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당시 정부 여당인 자유한국당과 공모, 의원 정족수를 고의로 미달시키고 야당 의원들을 체포하는 구체적인 계획이 제시돼 있다""(이는) 한국당이 내란 공범으로 명시되어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소속 의원이나 관계자가 내란 음모에 연루돼 있으면 통합진보당 해산의 판례에 비추어 자유한국당은 위헌정당의 오명을 벗어날 수 없다"헌법재판소의 해산명령 대상이라고도 했다.

임 소장은 "공당으로서 친위 쿠데타 연루 여부를 국민 앞에 해명할 책임이 있다며 한국당의 태도 표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故노회찬 의원 일...
[사회]안희정 전 지사, '...
[사회]11차 촛불집회, 세...
[사회]<포토>MB 집 앞에...
[사회]세월호, 바지선과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임종헌, 박근혜 청와대 들어가 강제징용소송 상의 (2018-08-03 23:05:21)
이전기사 : 故노회찬 의원, 마석 모란공원에 도착해 하관식 진행 (2018-07-28 01:54:41)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