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프란치스코 교황, '(북의 초청장 오면)평양에 갈 수 있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1월1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11-13 22:24:20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8년10월18일 22시1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프란치스코 교황, '(북의 초청장 오면)평양에 갈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에 방북 의사 밝혀
<
사진/청와대>


18(현지시간), 로마 바티칸 교황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면담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과 교황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으로 역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8번째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만남을 통해 지구상 유일한 분단국가인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고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밝힌 교황의 방북 초청 의사도 전달했다.

이날 면담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라며 "나는 (평양에) 갈 수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달하자 이같이 답했다고 밝혔는데,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는가"라고 말하자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 대통령이 전한 말로도 충분하나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는 것이다. 사실상 방북 의사를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 위원장에게 '교황께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며 교황을 만나 뵐 것을 제안했다""김 위원장은 바로 그 자리에서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는 적극적 환대의사를 받았다"고 김 위원장의 초청의사를 교황에게 전달했다.

"김 위원장이 그동안 교황께서 평창동계올림픽과 (남북-북미) 정상회담 때마다 남북평화를 위해 축원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고 전했는데 이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히려 내가 깊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한반도에서 평화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한국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고 밝혔다.

앞서 교황청 트로네토홀에서 첫 인사를 나눈 문 대통령과 교황은 교황서재에서 기념촬영을 한 뒤 면담에 돌입했다. 면담이 끝나면 문 대통령은 교황에게 한국 측 수행원들을 소개하고 선물을 전달한 뒤 교화 예방 일정을 마무리한다.

한편,
문 대통령의 한국 측 통역은 교황청 인류복음 화성에 파견 근무하면서 교황청립 토마스아퀴나스대학교 교의신학 박사학위 과정에 있는 대전교구 소속 한현택 신부가 맡았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대장금' 이영애, ...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2...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6.1...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취...
[청와대]정의용 청와대 안...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청와대 사칭하고 돈 요구하는 사람 무조건 신고해야' (2018-10-22 20:25:37)
이전기사 : 문 대통령, 성베드로 대성당 미사에서 '마지막 냉전체제 해체할 것' (2018-10-18 22:03:16)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