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성남 은혜의 강 교회, 신도 등 52명 코로나19 감염 확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1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9 23:35:1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3월18일 00시4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성남 은혜의 강 교회, 신도 등 52명 코로나19 감염 확진
분무기로 신도들 입에 소금물 뿌린 사람은 교회 목사의 부인으로 확인

코로나19 사태가 가라앉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집회 자제 권고를 무시하고 예배를 강행한 경기도 성남 은혜의 강교회 신도들을 중심으로 접촉한 사람들이 잇따라 코로나19 감염이 확진되면서 지역사회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17, 성남시는 은혜의 강 교회 신도 전수조사를 벌여, 17일 오후 6시 현재 신도 5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성남시 중원구 은행2동에 사는 14살 청소년과 서울 동작구 사당1동에 사는 53살 여성이 추가 확진됐는데 이 청소년의 어머니(52)는 이 교회에 함께 다녀 지난 16일 감염이 확인됐다.

경기도 의정부시 송산동에 사는 34살 신도인 남성은 지난 1일 예배에 참석한 뒤 서울 북부와 경기도 남양주시 일대에서 생수 배달원으로 일하다 이날 확진됐다.

이 남성은 지난 4일 기침과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난 뒤에도 배달 일을 계속한 것으로 확인돼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이날 부천시는 은혜의 강 교회를 다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신도(57.)60살 남편(신도)과 작은 아들이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이 여성의 다른 아들(26)8일 은혜의 강 교회에서 예배를 본 뒤 지난 16일 확진 판정을 받아 신도 일가족 4명이 모두 감염됐다. 작은 아들은 지난 14일 외국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교회 신도들은 경기도 성남은 물론 서울과 인천, 부천, 경기 북부 등지에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충남 천안 거주자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여성 신도 1명에 대한 검사도 진행 중이다.

한편, ‘은혜의 강교회 신도들과 접촉한 사람들의 감염도 잇따르고 있는데 이 교회 신도와 이웃에 살며 접촉한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75살 여성이 지난 16일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은혜의 강교회를 매개로 한 코로나19의 지역 전파로 추정되는 첫 사례이다.

서울 서대문구 천연동에 사는 신도의 아들 1명도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에 들어갔다.

앞서 은혜의 강교회 CC-TV에서 분무기로 신도들 입에 소금물을 뿌린 사람은 이 교회 목사의 부인(60)으로 확인됐다. 목사 부부는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고 은혜의 강교회 관련 확진자로는 56번째였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난 1일과 8일 신도들 입에 소금물을 분무하는 장면이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에 잡힌 여성은 교회 목사의 부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목사의 부인이 예배당 입구에서 신도들에게 일일이 소금물을 뿌렸다고 스스로 진술도 했다. 다만, 이로 인해 목사의 부인이 코로나19를 옮겼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최인환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박근혜.최순실 그...
[사회]故김복동 할머니 ...
[사회]유재석.이병헌.신...
[사회]공수처법 국회 통...
[사회]내란선동 등 피고...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경기도, 교회 137곳 '밀집 집회' 예배 제한 행정명령 (2020-03-18 00:53:43)
이전기사 : 나경원 의원, '자녀 부정입학으로 처벌되면 의원직 사퇴' (2020-03-18 00:46:43)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