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연이어 민생.경제 행보, 중소기업.벤처인과 대화도 나눠

'올해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있을 것'
뉴스일자: 2019년01월08일 01시31분

<사진/청와대>

신년 들어서면서부터 연일 민생.경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은 7,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중소.벤처기업인 200여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중소.벤처기업인과의 대화'를 갖고 기업인의 애로와 정책 건의에 대해 경청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오늘 새해 들어서 맨먼저 중소기업인들과 벤처기업인들을 청와대로 모셨다"라며 "앞으로 대기업, 중견기업, 소상공인, 노동계 등 다양한 경제주체들을 차례로 만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중소기업, 벤처기업, 또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희망을 가지고 우리 경제에 활력을 주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그런 바람"이라면서 "중소.벤처기업이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새 경제, 사람중심 경제의 주역이다. 가장 시급한 현안인 일자리도 전체 고용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중소기업의 고용이 늘어야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여러분이 더욱 크게 체감하실 수 있을 정도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을 것"이라며 "4조원 이상의 벤처펀드가 본격적으로 중소기업 투자에 나선다. 역대 최고 수준인 20조원의 연구개발 예산의 상당 부분을 중소기업 기술 개발에 지원할 것이다. 중소기업 전용 연구개발 자금 11천억 원도 별도로 배정했다"고 설명했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중소.벤처기업 초청 대화에 대해 "중소벤처기업인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고 가감없이 소통하고, 지난 1년 중소.벤처기업계 성과와 계획을 공유하고,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중소기업계 노고를 격려하는 자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벤처기업협회 등 중소.벤처기업 협.단체장 12, 우수 중소·벤처기업인 145명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