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의원 기밀유출 건에 나경원 원내대표, '청와대 책임론'만

당내 일각과 보수언론조차도 강 의원 행위 잘못 지적하는 데도 강 의원 지키기만 몰두
뉴스일자: 2019년05월25일 15시32분


강효상 의원의 기밀 유출 논란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알 거리를 주장하면서 오히려 청와대 책임론을 부각시키는 모양새이다.

당내 일각과 보수언론에서도 강 의원의 기밀유출을 비판하고 있지만 나경원 원내대표는 24일에도 청와대의 책임을 반복했다.

강 의원이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언급하며 정부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가 감찰을 진행한 결과 주미대사관의 K외교관이 강 의원에게 3급 기밀인 정상 간 대화를 유출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는 데도 나 원내대표는 강 의원 감싸기에만 몰두하는 모습이다

지난 23, 청와대가 한미 신뢰를 훼손하는 문제라고 문제의 심각성을 거론한 것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 알 권리라며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런 주장에 대해 같은 당 윤상현 외교통상위원장은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을 해치는 일을 해서는 결코 안 된다고 하는가 하면 24일 동아일보 역시 사설을 통해 이번 사태를 국가 신뢰 훼손으로 규정하며 “(강효상 의원이) 한건주의 폭로로 국익을 훼손한 것이 분명하다고 밝히고 있다.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이 나 원내대표를 향해 한국당의 정확한 입장을 묻자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말을 이해 못하겠다. (통화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면서 그게 무슨 기밀이라는 거냐라며 기밀이라면 청와대가 (거짓말을 한 점을) 사과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논란이 처음 불거졌을 때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한 점을 비판한 것이다.

그러나 윤 외통위원장, 동아일보, MB정부 안보수석 등이 국익 훼손문제를 제기했다는 지적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내용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한다. (통화가) 그 정도 내용은 아니다면서 청와대의 자가당착적인 입장을 명확하게 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재차 청와대를 끌어 들였다.

그러면서 임의제출로 통화를 확인했다고 하는데 공무원을 마음대로 사찰하는 건 임의제출이라고 할 수 없다며 조선일보가 제기하고 있는 사찰 가능성을 강조했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