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황교안 대표에 지소미아 정리됐으니 단식 중단 요청

강기정 정무수석 황 대표 찾아 문 대통령의 단식 중단 요청 메세지 전달
뉴스일자: 2019년11월22일 21시51분


22
, 문재인 대통령은 .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문제가 잘 정리됐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단식을 풀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은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 대표를 찾아 문 대통령이 수출규제 문제와 지소미아 문제는 국익의 문제였는데, 대표께서 많이 고심해주셨고, 이렇게 단식까지 하시며 추운데 (걱정)해 줘서 한편으로는 죄송하고, 한편으로는 감사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25(.아세안 정상회의) 환영 만찬도 있는데, 대표님 단식을 풀어주시고, 만찬도 참여해주길 다시 부탁 말씀 드린다는 뜻을 강 수석을 통해 전달했다.

이에 황 대표는 말씀 감사하다. 지소미아가 폐지되는 일이 안 일어나길 바란다고 답했다.

앞서 이날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오후 6,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지소미아와 관련한 사항을 발표했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김 차장은 .일 양국 정부는 최근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해 각각 자국이 취할 조치를 동시에 발표하기로 했다우리 정부는 언제든지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의 효력을 종료시킬 수 있다는 전제 하에 2019823일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시키기로 하였으며, 일본 정부는 이에 대한 이해를 표하였다고 전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