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장 사퇴 촉구에 보수통합 논의하던 통추위 '흔들~'

하태경 대표, '한국당 별도 통합협의체 구성 응답안하면 통합 논의 중단할 수 있어'
뉴스일자: 2020년01월16일 23시54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제안으로 보수통합 논의를 위해 출범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출범 일주일 만에 위원장 사퇴요구 목소리가 나오면서 닻을 올리자마자 난파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동안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은 박형준 위원장과 위원 선임 등에 대한 불공정성을 내세웠는데 16, 마침내 이런 식이면 통합 논의에 더는 참여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단언했다.

이날 새보수당 지상욱 수석대변인은 박 위원장이 중립성을 위반했다.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날 새보수당이 통합에 속도를 내자는 명분을 내세워 자유한국당과 별도의 통합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 박 위원장이 적절치 않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박 위원장은 혁통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혁통위에서 통합 문제를 집중하는 게 좋고, 별도의 당대당 논의는 혁통위를 약화시킬 수 있어 바람직하지 않다고 의견을 모았다면서 “(혁통위 멤버인) 김상훈 한국당 의원과 정운천 새보수당 의원도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에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한국당이 별도의 통합협의체 구성에 응답하지 않으면 통합 논의를 중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 책임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새보수당의 양당 통합협의체 구성 제안에 신속히 응하기 바란다. 한국당이 새보수당과의 양자 대화에 계속 소극적으로 나온다면 우리는 한국당을 반()통합 세력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고 중대 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반면, 혁통위는 일부 불만이 있더라도 통합 논의는 멈추지 않겠다는 입장인데, 한 관계자는 여러 위원이 모인 만큼 불만이 있을 수는 있지만, 보수통합이라는 큰 흐름은 끊기지 않을 것이라면서 각 당의 사정이 있다고 생각하고 꾸준히 논의를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당은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했는데, 통합 과정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공관위원장 임명을 미뤄왔던 것을 절차를 진행하면서 통합 당사자들과 논의를 한다는 입장이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통합은 통합대로 추진하고, 총선 준비를 위한 일정은 그대로 투 트랙으로 진행한다면서 통합이 이뤄지면 공관위 구성이나 운영에 있어서 통합 관련 부분을 고려해서 보완할 수 있기 때문에 공관위 발족이 통합에 장애가 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공관위원장을 지금 선임하지 않으면 공천의 행정적 절차 진행이 불가능하다는 현실적 어려움을 설명해 왔다앞으로 공관위원 구성이나 공천 심사와 관련한 사안 진행은 통합 과정과 연동돼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