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박지원 국정원장 손자 눈높이 맞춰 무릎 굽혀

뉴스일자: 2020년07월29일 21시36분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박지원 국정원장을 임명하면서 박 원장의 손자에게 무릎을 굽혀 화제가 됐다.

29일 오전 11,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박지원 국정원장.김창룡 경찰청장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재인 정부에선 장관급 임명식에 가족들을 대동하게 하고 있는데 이날 박 원장은 손자를 대동했다. 문 대통령은 박 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손자의 키를 맞추며 무릎을 굽히고 꽃다발을 전달했다.

성실의 의미를 지닌 꽃 헬리오트로프와 신뢰를 의미하는 송악과 아게라덤으로 구성된 꽃다발이었다. 청와대는 국민에 대한 헌신을 통해 신뢰받는 정보기관으로 자리매김하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박 원장 손자에게 기념품을 전달하며 각별히 챙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장관과 김 청장은 배우자를 대동했는데, 문 대통령은 이 장관의 배우자에게 평화와 희망을 의미하는 꽃 데이지와 반드시 행복해진다는 꽃말을 지닌 은방울꽃을 전달했다.

청와대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 청장에게 임명장 수여 후 오른쪽 가슴에 지휘관 표창을 부착했고. 배우자에게는 말채나무와 산부추 꽃을 조화롭게 담은 꽃다발을 전달했다.

청와대는 국민과 소통하는 믿음직한 경찰, 국민을 보호하는 수호자의 상징성을 담았다는고 설명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